[경마]8월의 포문을 여는 최고의 경주, '코리안더비'에 주목하자

2020-07-31 06:20:30

롤러블레이드

한국마사회가 8월 2일 일요일 오후 5시부터 3세 국산 최강마를 가리는 최고의 경주 '코리안더비'를 서울 경마공원에서 개최한다.



1998년 탄생한 코리안더비는 국산 3세 우수마 발굴을 위한 '트리플크라운' 시리즈의 두 번째 관문으로 명실상부 최고의 위상과 상금을 자랑하는 경주다. 한국마사회는 1995년에 제주 육성목장 개장을 계기로 국산 우수마의 지속적인 배출을 위해 3세마 더비경주 창설을 고려하게 됐다. 우리나라도 세계 우수마와 견줄 수 있는 국산마 생산을 위해 외국과 같은 3세마 경주 체계의 정비가 반드시 필요했기 때문이다. 코리안더비의 탄생은 이러한 노력의 촉매제로 작용해 더비 우승마가 두바이월드컵 대회에 출전하거나 씨수말로서 대상경주 우수마를 배출하는 등 작은 결실을 맺고 있다.

당초 경주를 기획하며 명칭으로 '서울더비', '무궁화더비' 등이 거론됐으나 우리나라를 직접적으로 상징할 수 있고 경마 대중홍보를 극대화하기 위해 '코리안더비'로 결정되며 지금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코리안더비는 초기 단거리 경주로 운영되다가 2001년부터는 1800m로 경주거리를 늘렸으며 2008년부터는 서울·부산경남 오픈 경주로 확대 시행됐다. 상반기를 대표하는 대상경주인 코리안더비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마 일정이 조정됨에 따라 다음 달 2일에 펼쳐질 예정이다.

코리안더비를 거쳐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말은 지금까지 2007년 '제이에스홀드', 2016년 '파워블레이드' 2두에 불과할 정도로 최고 수준의 타이틀 난이도를 자랑한다. 올해는 지난 5일 'KRA컵 마일'에서 역전 우승을 달성한 '터치스타맨'이 과연 트리플크라운을 머리 위에 얹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드디어 상반기 최고의 경주인 코리안더비의 서막이 올랐다"며 "국내 말 생산과 육성의 바로미터를 엿볼 수 있는 경주기 때문에 경마 팬들 뿐만 아니라 관계자들 모두가 이번 더비 경주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18세기부터 경마에서 유래된 '더비(Derby)'… 최고 수준의 경기를 상징하는 용어로 통용

'코리안더비' 경주명을 들으면 그보다 익숙하게 들어온 '엘 클라시코', '잠실더비'와 같은 용어가 떠오른다. 같은 지역을 연고로 하는 두 팀의 라이벌 경기'를 뜻하는 용어로 시작돼 현재는 치열한 라이벌 전을 뜻하는 용어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사실 '더비(Derby)'라는 용어는 태초 경마에서 유래된 용어다. 1779년 영국 경마 지도자 더비 백작과 찰스 버버리 경은 최고의 3세마를 가리는 경주를 만들기로 뜻을 모았고 동전 던지기를 통해 이긴 더비 백작의 이름을 따 '더비(Derby)'라는 명칭이 탄생했다.

'더비경주'는 경주마로서 출전할 수 있는 최고 위상의 경주를 뜻한다. 특히 경주마의 일생에서 3세 때 단 한번만 출전할 수 있기에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우승마에게는 연도 대표마 등극과 씨수말 데뷔라는 영광과 부(富)가 주어질 가능성이 높기에 모든 말 관계자들이 더비 우승을 목표로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해 코리안더비의 왕좌를 차지할 말은?' 경주를 즐기기 전에 살펴보는 더비 출전마

▶롤러블레이드(수, 3세, 한국, 레이팅 70, 김형란 마주, 강환민 조교사, 승률 83.3%, 복승률 100%)

지난해 브리더스컵에서 여유 있는 걸음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2세마 원톱의 자리를 굳혔다. 고질적인 구절염으로 올해 한 번도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주행심사에서 여전히 좋은 기록을 보여주며 3세마 원톱 자리를 노리고 있다. 복승률 100%, 연승률 100%로 경마팬들의 높은 관심과 애정을 독차지하고 있다. 최근 3회 수득상금 5억7000만원으로 출전마들 중 가장 높다.

▶세이브더월드(수, 3세, 한국, 레이팅 75, 신우철 마주, 김영민 조교사, 승률 71.4%, 복승률 71.4%)

명실상부한 부경의 챔프다. 최근 KRA컵 마일에서는 늦은 출발로 경주 초반 제일 뒤에서 달렸지만 직선주로에서 무섭게 추격하며 4위를 기록했다. 메니피의 자마답게 막판 추입이 주특기이기 때문에 이번 경주에도 막판 추입에 기대를 걸어 볼 만하다.

▶터치스타맨(수, 3세, 한국, 레이팅 70, 우만식 마주, 김영관 조교사, 승률 57.1%, 복승률 71.4%)

지난 5일 열린 KRA컵 마일에서 역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트리플크라운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1600m 기록은 1분 39초 3. 외할아버지인 메니피와 엄마인 우승터치의 뒤를 이어 실력을 증명하고 있다. 코리안더비에서는 김영관 조교사가 어떤 전략으로 터치스타맨을 트리플크라운의 주인공으로 만들지 기대된다.

▶닥터카슨(수, 3세, 한국, 레이팅 64, 권혁희 마주, 백광열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83.3%)

총 6전 중 대상경주에 3번이나 참가해 1,2,3위를 각 한번 씩 차지했다. 어느 경주에나 우승후보로 손꼽힐 만하다. 1600m 중거리에 처음 도전장을 내밀었던 직전 KRA컵 마일 대상경주에서 직선주로에 진입하며 선두로 치고 나섰으나 결승선 150m를 남기고 역전을 허용해 3위의 성적을 거뒀다. 단거리 능력이 입증된데 반해 아직 장거리 출전경험이 없기 때문에 이번 1800m 더비경주에서 어떤 능력을 보일지 관심이 모인다.

▶케이엔로드(수, 3세, 한국, 레이팅 54, 조경수 마주, 박대흥 조교사, 승률 12.5%, 복승률 37.5%)

소개되는 다른 경주마에 비해 승률이 낮다. 하지만 한 경주를 제외한 모든 경주에서 3위안에 입상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직전 KRA컵 마일 경주에서도 내내 선두권을 유지하며 우승마 '터치스타맨'에 아쉬운 1마신차를 보이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서울경마 통산 최다승을 기록 중인 박대흥 조교사의 관리를 받는 경주마로 이번 더비 우승을 통해 지난 마일 경주에서 빼앗긴 서울경마의 자존심을 되찾을 것인지도 관전 포인트다.

▶디터미네이션(수, 3세, 한국, 레이팅 59, 청메이칭 마주, 서범석 조교사, 승률 42.9%, 복승률 57.1%)

지금까지 출전한 모든 경주에서 3위안에 입상하며 연승률 100%를 보인다. 1300m단거리는 물론 1700m 장거리까지 우승하며 멀티플레이어로서 자질을 보이고 있다. 지난 마일 경주에 먼로 기수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으나 안타깝게도 입장 중 기수가 낙마하며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저버렸다. 지난 18일 3등급 1400m 일반경주에 출전해 4,5세 경주마들과 경합을 벌여 목차로 아슬아슬한 2위의 성적을 보여주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