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절치부심 양현종, KT전 6이닝 3실점 한달만에 QS성공. 패전 위기

2020-07-30 20:32:42

KIA 양현종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IA 타이거즈 양현종이 한달만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양현종은 30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서 선발등판해 6이닝 동안 8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지난 6월 27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서 6이닝 2실점을 한 이후 한달, 5경기만에 퀄리티스타트를 했다.

하지만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7회초 교체돼 패전 위기에 몰렸다.

당초 28일 등판예정이었지만 비로 취소되며 등판이 하루 밀린 양현종은 캐치볼을 하면서 경기를 준비했고, 안정적인 피칭으로 부활 가능성을 열었다.

1회초 로하스에게 한방을 맞은 것이 아쉬웠다. 1회초 선두 조용호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좋은 출발을 한 양현종은 2번 황재균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3번 로하스에게 좌측 담장을 맞히는 큼직한 2루타를 맞았다. 그사이 1루주자 황재균이 홈까지 쇄도해 0-1. 이어 4번 강백호에게 빗맞힌 타구를 유도했지만 2루수와 우익수가 잡을 수 없는 곳으로 떨어지는 안타가 됐다. 안타가 될 것이라고 판단한 로하스가 빨리 스타트를 해 홈까지 들어왔다. 0-2.

2회말에도 위기가 찾아왔지만 양현종답게 무실점으로 넘겼다. 선두 7번 박경수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8번 장성우를 병살 처리해 2아웃을 잡았지만 9번 심우준에게 우전안타를 맞은 뒤 2루 도루를 허용했다. 도루 때 양현종이 발을 빼서 2루에서 잡을 기회가 생겼지만 2루수와 유격수가 커버를 들어오지 않았고, 이미 던지려는 자세를 잡았던 양현종은 2루수에게 공을 던졌다가 뒤로 빠져 심우준이 3루까지 갔다. 이어 1번 조용호에게 몸에 맞는 공까지 내줘 2사 1,3루의 위기. 다행히 황재균을 3루수앞 땅볼로 잡아냈다.

3회말엔 3번 로하스를 삼진, 4번 강백호를 1루수앞 땅볼, 5번 유한준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해 첫 삼자범퇴를 썼다. 양현종은 4회초 다시 위기를 맞았지만 호수비 덕에 실점을 하지 않았다. 안타와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서 8번 장성우의 우측 안타성 타구를 우익수 터커가 슬라이딩 캐치를 했다. 2루주자 배정대가 안타가 되는 줄 알고 3루까지 뛰었다가 귀루했지만 터커의 2루 송구가 더 빨리 도착했다.

1-2로 쫓아간 5회초엔 9번 심우준과 1번 조용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3루의 위기로 출발했다. 2번 황재균과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결정구로 던진 체인지업에 중전안타를 맞아 1실점 했다. 이어 KT의 중심타선을 만난 양현종은 에이스답게 정면 승부로 헤쳐나갔다. 무사 1,3루서 3번 로하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더니 4번 강백호도 삼진, 5번 유한준은 유격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대량 실점 위기를 1점으로 줄였다.

6회초엔 선두 배정대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7번 박경수를 삼진으로 잡아내고 2루로 도루하던 배정대를 포수 김민식의 빠른 송구로 아웃시키는 병살 플레이를 했고, 이어 8번 장성우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이닝을 마무리.

6회까지 92개의 공을 뿌린 양현종은 7회초 홍상삼으로 교체됐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