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준ㆍ변상일ㆍ강동윤, 춘란배 16강 진출

2020-07-30 09:20:50

◇춘란배 16강에 진출한 신민준 9단이 온라인 대국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기원

신민준ㆍ변상일ㆍ강동윤 9단이 춘란배 16강에 진출했다.



29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 일본 도쿄 일본기원, 대만 타이베이 대만기원 등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 본선24강전에서 한국은 4명의 선수가 나서 3승 1패를 기록했다. 주최국 중국이 2승 2패, 일본이 2승 3패, 대만이 1승을 거뒀고, 유럽 대표 일리야 쉭신 3단(러시아)과 북미 대표 라이언 리 초단(캐나다)은 1회전에서 탈락했다.

첫 승전보는 국내랭킹 4위 변상일 9단이 알렸다. 변상일 9단은 중국랭킹 3위 미위팅 9단에게 19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어 랭킹 3위 신민준 9단이 일본랭킹 1위 이야마 유타 9단에게 232수 만에 백 불계승을, 랭킹 7위 강동윤 9단이 일본의 모토키 가쓰야 8단에게 163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16강에 합류했다. 그러나 함께 출전한 랭킹 5위 김지석 9단은 중국랭킹 20위 쉬자양 8단에게 194수 만에 흑 불계패하며 탈락했다.

한편 대만의 쉬하오홍 6단이 세계 챔피언 출신인 중국의 스웨 9단에게 승리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31일 속행되는 16강전은 한국 6명을 비롯해, 중국 7명, 일본 2명, 대만 1명이 출전한다.

32강 직후 열린 16강 대진 추첨 결과 한ㆍ중전 5경기, 한ㆍ일전 1경기, 중ㆍ일전 1경기, 중국ㆍ대만 1경기의 매치업이 성사됐다.

디펜딩챔피언 박정환 9단이 중국의 롄샤오 9단과 맞붙고, 지난해 준우승자 박영훈 9단은 일본의 위정치 8단과 한ㆍ일전을 벌인다. 랭킹 1위 신진서 9단은 중국의 쉬자양 8단을 만나고 강동윤 9단이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 신민준 9단이 탕웨이싱 9단, 변상일 9단이 중국랭킹 2위 양딩신 9단과 한ㆍ중전을 펼친다.

중국바둑협회가 주최하고 춘란그룹이 후원하는 제13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의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 25분에 1분 초읽기 5회, 덤 7집 반이 주어지며 우승상금은 15만 달러(약 1억 8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5만 달러(약 6000만원)다.

1998년 창설된 춘란배에서 한국은 박정환 9단이 전기 대회 챔피언에 오르는 등 여섯 차례 우승했고 중국이 다섯 차례, 일본이 한 차례 정상에 올랐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