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루시아 스페인-카타르 거쳐 60시간만에 한국도착. 2주간 격리 시작

2020-07-28 15:23:07

흥국생명 외국인 선수 루시아가 27일 입국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사진제공=흥국생명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29·1m94)가 지난 2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흥국생명은 루시아의 입국 후 접촉 인원을 최소화한 이동을 준비하며 방역에 만전을 기했다. 입국 당일 방역택시를 이용하여 이동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루시아는 28일 음성 판정을 통보받고 구단에서 마련한 용인시 소재 사택에서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구단 관계자는 "자가격리 기간 중 빠른 컨디션 회복을 위해 체계적인 식단에 맞춘 식사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사택에 운동기구를 설치하여 비대면 트레이닝을 실시, 효과적인 복귀를 도울 계획"이라 전했다.

루시아는 "마드리드(스페인), 도하(카타르)를 거쳐 60시간 만에 한국에 도착했는데 선수들의 응원 메시지와 꽃다발 등 선물을 보고 피곤이 사라졌다. 자가격리를 잘 마치고 보고 싶었던 선수들과 스태프들을 만나고 싶다' 며 입국 소감을 밝혔다.

루시아는 지난시즌에도 흥국생명에서 라이트 공격수로 뛰면서 22경기에 출전해 425득점을 기록했고, 이번시즌에도 흥국생명에서 뛰게 됐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