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인이라면 당연히..." 고속도로위 심폐소생술,김해 영운고 역도부X지민호 코치 이야기[애프터스토리]

2020-07-27 19:32:33

TV조선 화면 캡처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생각할 틈도 없이 그냥 몸이 먼저 움직였죠."



남해고속도로 1차선에서 쓰러진 운전자를 살리기 위해 앞다퉈 달려간 김해 영운고 역도부가 화제다.

지난 22일 오후 7시10분 경남 김해시 주촌면 남해고속도로 부산 방향 냉정분기점 인근에서 승용차 2대가 추돌했다. 사고를 수습하던 60대 운전자가 갑자기 도로에 쓰러졌다. 응급 상황이었다. 사고현장을 목격한 김해 영운고 역도부 지도자와 선수들이 일제히 카니발 차량에서 뛰어내렸다. 경기도 양구에서 열린 시즌 첫 춘계남자역도대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지민호 영운고 코치, 김도희 김해시청 감독, 조영현 선수 등이 구급대가 올 때까지 20분간 심폐소생술을 이어갔다. 운전자는 호흡과 맥박이 살아난 후 병원에 후송됐지만 이튿날 세상을 떠났다.

'남해고속도로의 의인' 지 코치는 "돌아가셨다는 말을 듣고 너무 안타까웠다"고 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심폐소생술은 운동하는 사람 누구나 배운다. 저 역시 선수촌에서도 배웠고, 현역 시절에도 배웠고, 예비군 훈련에서도 배웠다. 교육이 돼 있다보니 자연스럽게 가능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래도 머리로 아는 것과 몸이 움직이는 것은 엄연히 다른 일. 지 코치는 "지도자라면, 체육인이라면 누구나 저처럼 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냥 몸이 먼저 움직였다. 모두 사람을 살리자는 마음뿐이었다"고 말했다.

1994년생 지 코치는 지난해까지 아산시청 소속으로 제100회 전국체전을 뛰었던 국가대표 출신 1년차 지도자다. 대구 성광고 재학 당시 2012년 전국체전에서 2년 연속 남자 고등부 94㎏급 3관왕에 올랐고 주니어 최고기록과 함께 대한역도연맹 신인상을 수상한 에이스다. 2012년 겨울 태릉선수촌에 입촌해 국가대표로 활약한 그는 스물여섯의 나이에 일찌감치 지도자의 길에 들어섰다. "허리가 아파서 더는 안되겠더라. 딱 100회 체전까지만 뛰고 이른 시기에 은퇴를 결심했다"고 했다.

지도자가 된 첫 해, 코로나19가 창궐하며 7월에야 힘들게 열린 첫 실전, 춘계남자역도대회에서 열과 성을 다해 가르친 첫 제자들은 눈부신 성장을 입증했다. 중량급 선수들이 모두 50㎏ 이상씩 기록 향상을 기록하며 은메달 6개, 동메달 1개의 호성적을 거뒀다. 기분좋은 귀갓길, 아찔한 사고를 목도한 이들은 좌고우면하지 않았다. "누군가 쓰러지는 모습을 보고 생각할 틈도 없이 그냥 몸이 먼저 움직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영운고 에이스' 조영현 역시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이 생각나서 쓰러진 사람을 살려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했다. 지 코치는 "우리뿐 아니라 차량 4대 정도가 함께했다. 우리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뒤에서 차량통제를 해주셨다"고 오히려 공을 돌렸다. "부모님이 뉴스를 보신 후 '고속도로 1차선에서 뛰어내리다니 제 정신이냐'고 걱정하셨다. 하지만 우리를 도와주신 숨은 조력자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철인3종 선수' 고 최숙현의 안타까운 죽음 후 전국의 지도자들이 책임을 통감하며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기, '초보 지도자' 지 코치와 제자들의 의로운 행동은 체육계에 잔잔한 화제가 됐다. 유승민 IOC위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해당 뉴스를 소개한 후 '체육인 멋집니다!'라는 한줄을 달았다. 지 코치는 "사건 이후 '너도 때리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을 때 정말 마음이 아팠다. 소수의 일이 전체의 일로 비치는 것이 속상했다. 그렇게 때리는 게 말이 안된다. 정말 난감했다"라고 했다. "요즘이 어떤 세상인데, 아이들과 말로 충분히 서로 통하는데 왜 그런 폭력이 필요한가"라고 반문했다.

지도자의 길에 들어서면서 지 코치는 현역의 미련을 떨치고자 인상, 용상 기록도. 선수 시절 사진도 모두 지웠다고 했다. 오직 제자들에게만 집중하고 있다. 코치 1년차, 가장 큰 보람은 무엇일까. 지 코치는 "선수들이 기록이 늘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기분이 좋다"고 했다. "나 역시 고등학교 시절 최고 기록을 세울 때 은사였던 조재관 코치님과 '합'이 잘 맞았다. 강요하지 않고 코치와 선수가 같이 한다는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성적도, 진로도 강요하지 않는다. 선수들의 뜻을 가장 존중해야 한다. 지도자가 처음이라 아이들에게 배울 것이 많다"며 웃었다.

어떤 지도자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지금처럼 하루하루 즐기면서, 아이들과 공감하면서 함께 열심히 뛰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성적은 땀 흘린 만큼 따라온다. 아이들에게 바라는 것은 없다. 같이 열심히 하면 결과는 따라오는 것"이라고 했다.

김해 영운고 역도부 선수들과 지 코치, 김해시청 실업팀 선수들은 지난 3월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헌혈에도 동참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