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지FC 04]살벌한 눈빛 교환 대신 장미꽃 러브라인? 케빈 박의 파격 계체량 퍼포먼스

2020-07-24 15:15:36

케빈 박이 꺼낸 장미꽃을 기원빈이 받아들고 있다. 하지만 장미꽃은 기원빈이 아닌 케빈 박의 재킷 안주머니로 돌아갔다. 권인하 기자

[여의도=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역시 '링 위의 행위예술가'였다. 케빈 박이 공식 계체량에서 장미꽃 퍼포먼스를 펼쳤다.



케빈 박은 24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더블지FC 04 공식 계체량에서 홀로 정장을 입고나타나 상대인 기원빈 앞에서 장미꽃을 내보이는 이색 행위를 했다.

74㎏ 계약 체중으로 경기를 하게된 케빈 박은 다른 선수들이 모두 트렁크만 입고 계체를 할 때 혼자 정장을 입었다. 옷을 입고도 계체량을 여유있게 통과. 이후 상대인 기원빈도 계체량을 통과한 뒤 둘은 마주보고 섰다. 이때 케빈 박이 갑자기 재킷 안주머니에서 장미꽃 한 송이를 꺼내 기원빈에게 주는 제스쳐를 취했다.

식장 내에 있던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했다. 당황한 듯한 기원빈은 꽃을 받으려 손을 내밀어 장미꽃을 잡았지만 다시 손을 놓았다.

케빈 박은 곧이어 취재진이 왜 장미꽃을 꺼냈냐는 질문에 "내가 꽃을 좋아한다. 예뻐서 가져왔다"라고 했다. 기원빈에게 왜 장미꽃을 안받았는지 묻자 "받으려고 했는데 (케빈 박이) 자기꺼라고 하더라"고 말해 모두 또한번 웃었다. 즉 케빈 박은 기원빈에게 주려고 장미꽃을 가져온 게 아니라 자신을 위해 가져온 것.

재미있는 퍼포먼스를 보인 케빈 박은 "기원빈 선수가 해외 단체 챔피언이시다. 어떤 단체든지 챔피언이 된 것에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강한 선수라고 생각한다"면서 "나에겐 처음 도전하는 체급이라 많이 먹고 운동했다"라고 말했다. 승리보다는 멋진 경기에 초점을 맞췄다. 케빈 박은 "난 승리하는 것엔 관심이 없다. 아름답고 멋진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원빈은 케빈 박에 대해 "타격 성향이 강하고 거리 감각도 좋다"라면서 "사실 몰랐었는데 생각보다 좋은 감각을 가지고 있더라. 그쪽으로 생각하면서 준비했다.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실 둘의 대결은 체격 면에서 큰 차이가 난다. 프로필상 기원빈은 1m80이고, 케빈 박은 1m62다. 무려 18㎝나 차이가 난다. 당초 케빈 박이 일림백 토크토굴로프와 상대를 하려했으나 부상으로 대체 선수를 찾게 됐고 그러다가 기원빈과 만나게 된 것. 워낙 신장에서 차이가 나 케빈 박에게 불리해 보이는 경기다. 팬들은 주최사에서 케빈 박에게 기원빈과의 대결을 강요한 게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다.

케빈박은 스스로 이 얘기에 대해 부인했다. 자신이 먼저 OK했다는 것. 케빈 박은 "사실 한국 선수와는 하기 싫었지만 매니지먼트 대표께서 기원빈 선수를 소개하면서 해외 단체 챔피언이고 멋진 선수라고 하셨다. 그래서 내가 싸우고 싶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파격적인 기술을 선보이는 케빈 박과 기본기가 탄탄한 기원빈의 대결은 팬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 승자가 궁금해진다. 여의도=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