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동반자 맞춤형 '조인 서비스' 추가!

2020-07-24 12:17:36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토털 골프 서비스 기업 카오 VX(대표 문태식)는 24일 자사의 골프 예약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카카오골프예약'에 '조인 서비스'를 추가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조인 서비스'는 라운드 동반자를 연결해 주는 신규 서비스로, 이용자가 원하는 멤버, 골프장, 가격을 고려한 맞춤형 큐레이션을 강화한 것이 핵심이다.

'조인 서비스'는 '골프장', '시간', '타수' 입력 및 10여 개 이상의 '선호 라운드 조건' 설정을 통해 동반자의 성향 및 특징을 파악할 수 있으며, 조인방 내 채팅 기능을 통해 동반자간 대화가 가능하다.

업계 최초로 '동반자 출발 정보 공유' 기능을 추가, 출발 시간 및 골프장 도착 예정 시간 안내를 통해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동반자 평가 기능'으로 다음 조인 재접견에 대한 선택이 가능하며, 추후 맞춤형 조인 친구 추천에도 활용할 수 있다.

카카오 VX는 '카카오골프예약'의 새로운 서비스를 기념해 약 한 달간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8월 31일까지 '조인방'을 개설하고 라운드를 완료하는 이용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총 1천만 원 규모의 혜택을 제공한다.

카카오 VX 관계자는 "편리한 골프 라운드를 선호하는 새로운 소비 흐름이 '조인 서비스'의 시장 확대를 이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 서비스를 통해 즐거운 라운드 문화를 조성하고, 더욱 진화된 '조인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골프예약'은 골프장과 골퍼를 연결해 예약, 결제, 실시간 교통 안내까지 한 번에 실행하는 원스톱 골프 예약 서비스다. 지난해 6월 정식 출시 후, 1년간 총 다운로드 수 75만과 누적 회원 수 60만을 달성했으며 연간 100만 명의 골퍼가 라운드를 경험하는 성과를 기록한 바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