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가는 규칙설명회', 현장소통 앞세우는 WKBL의 노력

2020-07-22 17:08:51

WKBL 규칙 설명회.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구단들을 직접 찾아가 규칙 변화를 설명한다. 변화된 규칙을 좀 더 직접적으로 현장과 공유하겠다는 WKBL의 의지가 반영된 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



WKBL은 22일,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이 주관하는 규칙 설명회가 6개 구단을 대상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22일 하나원큐 농구단을 시작으로 31일 신한은행까지 진행된다. 이번 설명회는 10월 10일 2020~2021시즌 개막을 앞두고 WKBL 심판부가 각 구단을 직접 방문해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을 대상으로 팀이 알아야 할 규칙을 상세히 설명한다.

WKBL 관계자는 "규칙 설명회를 각 구단 연습장으로 직접 찾아가 진행하는 이유는 보다 효율적으로 선수 및 코칭스태프에게 규칙을 인지시키기 위해서다. 원래 지난해 박 본부장이 부임한 뒤 처음 도입됐는데, 마침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문제도 있어 더 적절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에 비해 매우 이른 시점에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개막 10여일을 앞두고 급박하게 진행됐다. 하지만 그로 인해 각 구단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달라진 규칙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올해는 개막을 2개월여 남겨둔 시점에 빠르게 진행된다. 일찍 익히고, 훈련을 통해 습득하라는 뜻. WKBL 측은 "새 판정 기준으로 인해 구단들이 시즌을 준비하는데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각 구단을 돌며 설명회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각 구단 연습 체육관에 마련된 시설에서 진행되는 이번 설명회는 볼 가진 선수와 슛동작을 펼치고 있는 선수에 대한 수비 기준과 U파울, 트래블링 기준 등 전반적인 규칙 설명과 질의응답 시간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설명회를 주관하는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은 "이번 시즌 핸드체킹에 대한 파울 기준이 엄격해지는 등 판정 기준에 대한 변화가 어느 정도 있을 것이다. 이번 설명회를 통해 구단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향후 8월 박신자컵 종료 후 각 구단 감독들과 협의해 세부적인 부분은 보완해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