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최운정, 골프존 LPGA 스킨스 챌린지에서 제시카 코다 자매에 승리

2020-07-21 14:37:26

지난 20일 열린 '골프존_LPGA스킨스챌린지에 참가한 김세영 최운정이 승리의 세레모니를 하고있다.

태극낭자는 스크린 골프에서도 강했다.



지난 20일 열린 '골프존 LPGA 스킨스 챌린지'에서 김세영-최운정 팀이 제시카 코다-넬리 코다 팀을 꺾었다.

김세영-최운정 팀은 3만 900달러를 획득, 1만9100달러를 획득한 제시카 코다-넬리 코다 팀을 크게 앞섰다.

김세영-최운정은 1라운드에서 정교함과 파워를 동시에 과시하며 상금 1만 2000달러를 획득했다. 제시카 코다-넬리 코다는 8000달러를 가져갔다,

2라운드에서는 후반 15번 홀부터 18홀까지 연속 동타가 이어지며 긴장감이 흘렀다. 결국 연장승부 끝 승자는 김세영-최운정이었다. 2라운드에서 총 1만8900달러의 상금을 획득하며, 코다 자매 팀의 1만1100달러에 앞섰다.

이번 대회는 20일 밤 8시 30분부터 대전시 유성구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플로리다주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 골프장에있는 골프존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통해 이뤄졌다. '에비앙 리조트GC'와 '제이드 팰리스 GC' 코스에서 열렸다.

홀마다 걸린 상금을 해당 홀 승리 팀이 가져가는 스킨스 경기 방식의 변형 포섬 2라운드 36홀 팀 매치플레이. 양 팀이 서로 화상으로 대화를 하며 실시간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전 세계 골프팬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자선 경기. 양 팀이 획득한 상금 3만 900달러와 1만 9100달러는 각 팀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김세영-최운정은 "오랜만에 즐거운 플레이를 할 수 있어 좋았고, 멀리 있는 선수들과 이야기 나누며 경기를 펼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코로나19로 전 세계 많은 분들이 어려움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 경기를 통해 많은 분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좋은 일에 기부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플레이를 통해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함께 경기를 펼친 제시카 코다-넬리 코다 자매는 "한국에 있는 김세영 선수, 최운정 선수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자선 대회에 참가하게 돼 기쁘다"며, "LPGA 대회 현장에서 직접 만날 수 있는 날을 기약하며 앞으로도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골프존 박강수 대표이사는 "LPGA 투어를 우승한 세계적인 선수들이 실시간으로 참여하는 스킨스 챌린지를 LPGA와 함께 골프존의 시스템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 통해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가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골프존의 유튜브 채널 및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오는 8월 JTBC GOLF 채널과 스크린골프존 채널을 통해서도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사진제공=골프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