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에어 베이퍼맥스 2020 플라이니트 출시

2020-07-20 15:05:23



나이키가 지속 가능한 친 환경 스니커즈 '나이키 에어 베이퍼맥스 2020 플라이니트(Nike Air VaporMax 2020 Flyknit)'를 출시했다.



제품 무게 중 버려지는 자재를 최소 50% 재활용 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 제품에 적용된 색상과 소재는 폐기물 더미를 원거리에서 본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다양한 질감, 색상, 형태의 폐기물을 혼합해 베이퍼맥스 2020만의 완벽하게 불완전한 디자인을 탄생시켰다.

전장 부분에 적용된 베이퍼맥스 에어는 재활용된 제조 폐기물을 약 75% 활용했다. 아웃솔은 기존 베이퍼맥스의 패턴에서 벗어나, 에어백과 맞물린 기하학적 패턴을 새롭게 적용해 발뒤꿈치부터 발끝까지 부드러운 움직임을 선사한다. 독특한 컬러 패턴이 돋보이는 플라이니트 갑피 부분의 실은 약 67%의 산업 폐기물을 활용해 정밀하게 설계했다. 특히, 좌, 우 패턴은 정교한 동시에 서로 다른 부조화를 통해 베이퍼맥스 2020 만의 개성을 뒷받침한다.

힐 클립에는 독특한 소용돌이 무늬로 표현된 약 60%의 재활용 TPU가 독특한 매력을 발산한다.

나이키 에어 베이퍼맥스 2020 플라이니트는 일상에서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경기 직후 시상대에 올라서기까지 신발을 갈아 신을 여유가 없다는 선수들의 피드백에서 영감을 받아, 더욱 쉽고 빠르게 신발을 신을 수 있도록 끈 없는 플라이이즈 기술을 적용했다.

나이키 에어 베이퍼맥스 2020 플라이니트는 20일 나이키닷컴 멤버를 대상으로 사전 공개된 뒤 23일 공식 출시된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