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정·김세영, 코르다 자매와 스크린 골프 맞대결서 승리

2020-07-21 07:48:50

[골프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운정(30)과 김세영(27)이 제시카 코르다, 넬리 코르다 자매(이상 미국)를 상대로 한 스크린 골프 대결에서 이겼다.
20일 밤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 '골프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킨스 챌린지' 대회에서 최운정-김세영 조는 1, 2라운드 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최운정과 김세영이 한국시간 밤 8시 30분에 대전에서 경기를 치르고, 코르다 자매는 같은 시간인 오전 7시 30분 미국에서 스크린 골프 대회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올해 5월 이와 같은 방식으로 박인비(32), 유소연(30) 조가 리디아 고(뉴질랜드),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 조를 상대로 역시 스크린 골프 대결을 벌인 바 있다.





매 홀 걸린 상금을 해당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이날 경기에서 상금 2만달러가 걸린 1라운드는 최운정, 김세영 조가 1만 2천달러를 획득해 8천달러의 코르다 자매를 앞섰다.
상금 3만달러를 놓고 다시 맞붙은 2라운드에서도 연장전 끝에 최운정, 김세영이 1만 8천900달러를 따내 1만 1천100달러를 가져간 코르다 자매를 따돌렸다.
상금은 전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으로 쓰인다.
경기 시작 전에 영상을 통해 선수들은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보이며 한국말로 "사랑해"라고 말하는 등 훈훈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세영은 "최근 LPGA 투어 대회가 열리지 않아 제시카와 넬리를 못 본 지 오래됐는데 화면으로나마 인사를 나눠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의미 있는 자리를 갖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운정 역시 "김세영 프로와 한 팀으로 경기해 즐겁게 플레이했다"며 "조금이나마 코로나19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쁜 마음으로 경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LPGA 투어는 2월 호주오픈 이후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됐으며 이달 말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으로 2020시즌 일정을 재개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