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전설' 니클라우스 부부, 코로나19 감염됐다 완치

2020-07-20 07:43:22

[AF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살아 있는 전설' 잭 니클라우스(미국)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니클라우스는 PGA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최종일이 열린 20일(한국시간) 아내 바버라 여사와 함께 지난 3월에 코로나19에 감염됐었다고 CBS 방송에 털어놨다.

그는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네 번이나 양성 판정을 받았고, 아내 바버라 여사는 세 번 양성 판정이 나왔다면서 한 달 동안 집에서 격리 상태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둘은 지난 4월 중순에야 완치 판정을 받고 외부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우리 부부는 정말 운이 좋았다"면서 "우리 부부는 둘 다 80세를 넘었기에 그런 병에 매우 취약하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타이거 우즈(미국)는 "두 분이 병을 이겨내고 이제는 건강하고 안전하다니 다행"이라면서 :두 분을 내내 뵐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니클라우스는 PGA투어에서 메이저 대회 최다승(18승)을 포함해 통산 73승을 올렸고, 메모리얼 토너먼트의 주최자이기도 하다.

khoo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