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부터 관중 입장 허용 추진…관중수 규모는?

2020-07-16 16:32:46

김세영.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시작도 안했는데 관중 입장부터 생각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이야기다.



LPGA 투어가 8월 초 개막하는 마라톤 클래식부터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은 '8월 초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열리는 마라톤 클래식에 관중을 허용하는 계획에 대한 최종 결정이 이번 주 내에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관중 입장 규모은 하루 2000명 수준으로 전해졌다.

LPGA 투어는 2월 호주오픈 이후 코로나 19 여파로 대회를 개최하지 못했다. 결국 5개월여 만에 이달 말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으로 일정을 재개한다.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은 일단 무관중 개최된다.

마라톤 클래식 개최지와 같은 오하이오주에서 16일 시작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는 원래 관중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서 무관중 대회로 진행하기로 했다. PGA 투어의 경우 9월 17일 개막하는 US오픈부터 갤러리 입장을 허용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골프닷컴은 마이크 완 LPGA 투어 커미셔너의 말을 인용, "마라톤 클래식 개막에 앞서 이틀간 프로암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마라톤 클래식에 관중이 입장하면 미국에서 열리는 프로 리그 가운데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첫 종목이 될 것"이라며 "다만 마라톤 클래식도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가능성도 여전히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