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핫포커스]'5이닝·투구수 100개' 한화 채드벨·장시환·김민우, 자신감이 필요해

2020-07-01 20:03:23

한화 장시환.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그 좋은 구위로 왜 피할까. 공격적인 피칭을 강조하고 있다."



5회까지 투구수 100개. 흔히 말하는 '진땀 피칭'이다. 선발투수로서 잘 버텨내긴 했지만, 보는 사람도 던지는 사람도 힘든 경기다.

지난 6월 24일 한화 이글스 선발투수 장시환이 그랬다. 이날 장시환은 매회 스코어링 포지션에 주자를 내보냈다. 무사 2루, 2사 만루, 1사 2·3루, 1사 2루, 무사 1·3루 등 온갖 실점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실점은 희생플라이로 허용한 1점 뿐이었다. 고비 때마다 삼진 9개를 곁들이며 막아냈다. 최종 투구수는 116개였다.

장시환은 올시즌 한화의 3선발로 출전중이다. 선발로 나선 8경기에서 5이닝 이하를 던지며 1승4패. 투구수 100개를 넘긴 경기가 이 경기 포함 3차례나 있다. 3이닝 만에 강판된 2경기에서도 각각 77개, 79개로 80개 가까운 투구수를 기록했다.

장시환은 150㎞ 안팎의 직구 외에도 커브와 슬라이더, 포크볼까지 다양하고 위력적인 변화구를 지닌 투수다. 투구수 100개를 넘겨도 직구 구속이 148㎞까지 나올 만큼 체력도 좋다. 장시환 스스로의 문제가 크다.

채드벨과 김민우도 비슷한 상황이다. 채드벨은 28일 KT 전에서 1회 5실점했다. 이후 5회까지 94개를 던진 뒤 교체됐다. 김민우도 지난달 27일 KT 위즈 전에서 5회까지 102개의 공을 던지며 3실점(2자책점)했다. 감독으로선 선발투수로서 최소한의 의무를 달성한 선수들이 한편으론 기특하지만, 안쓰럽기도 하다.

최원호 감독 대행은 "좋은 공을 갖고도 볼이 너무 많다"며 채드벨을 비롯한 선발투수들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너무 안 맞으려고 피하고, 코너워크를 생각해서 그렇다. 스타일이라고 볼 수도 있는데, 이 선수들은 좀더 자신있게 던져도 되는 선수들이다. 더 공격적인 승부를 주문했다."

채드벨은 올시즌 고난을 겪고 있다. 올해 7경기에 선발등판, 5패만 기록중이다. 지난 시즌 함께 원투펀치를 이루던 서폴드가 여전히 팀의 에이스로 역투하는 모습과는 딴판이다. 반면 장시환은 지난해 처음 풀타임 선발을 소화했다. 김민우는 올해가 처음이다. 두 선수는 커리어 내내 규정 이닝을 던져본 경험이 없다. 최 대행은 "채드벨은 이제야 구위가 정상궤도에 올라왔다. 장시환과 김민우는 선발 자리에 적응해가는중"이라고 설명했다.

"내 공이 얼마나 대단한지 자신감을 가졌으면 한다. 너무 고민하면 더 경기가 풀리지 않는다. 당장 퀄리티스타트(QS, 6이닝 3자책점 이하)보다는 5이닝 3실점 정도를 목표로 좀더 마음 편하게 던지길 바란다."

이날 최 대행은 자신의 선발 운영론도 설명했다. 1군에 국내 선발 3명을 두고, 2군에 6명의 선발진을 경쟁시킨다. 1군 선발이 기준 미달의 경기내용을 2~3차례 보이면 2군으로 내려 컨디션을 가다듬을 시간을 준다. 대신 2군에서 가장 컨디션이 좋은 투수에게 기회를 준다. 1~2군 선발투수진 전체가 '풀타임 선발' 경험을 충분히 쌓으며 성장하기 위해서다. 장민재와 문동욱은 임시 선발보다는 그 뒤를 받치는 스윙맨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항상 잘 던질순 없다. 스스로가 어떤 투수인지 알고, 부상없이 로테이션 잘 돌고, 컨디션이 안 좋아도 마운드에서 버틸 줄 아는 선발투수로서의 경험이 필요하다. 하다보면 체력 분배, 볼배합, 타이밍 뺏는 능력까지 요령이 붙게 된다. 시스템이 자리잡으면 팀 선발진의 뎁스가 깊어지고, 더 강한 팀으로 거듭날 수 있다."

광주=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