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라디오' 김응수 "박해진 얼굴은 신이 빚은 걸작"

2020-07-01 18:04:41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1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꼰대 인턴' 배우 김응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응수는 "박해진 잘생겼냐"고 묻는 청취자의 질문에 "말해 뭐하나. 박해진을 보면 신의 존재를 인정할 수밖에 없다" 라고 답한 뒤 "사실 신에게 화가 나기도 한다. 박해진은 저렇게 걸작으로 만들어놓고, 난 졸작으로 만들었다" 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같이 출연한 박해진과 박기웅 중에 사위 삼고 싶은 사람은 누군가" 라는 질문에는 "돈이 많으니까 박기웅" 이라고 답했고, 윤정수가 "드라마 캐릭터로 고르지 말고, 실제로 답해 달라" 라고 하자, "그럼 박해진. 성품이 정말 좋다, 너무 괜찮은 청년이다"라며 극중 파트너로 출연한 박해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꼰대 인턴에 까메오로 출연한 영탁이 화젠데?"라고 묻자, 김응수는 "영탁이 연기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 현장에서 컷소리가 나면 90도로 인사를 하더라"라면서 "영탁이 연기를 마치고 퇴장하는 장면에서 나를 '애드리브 대왕 선배님'이라고 불렀다" 라며 뿌듯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꼰대에 관한 청취자 사연을 받던 중에는 "''끝으로', '마지막으로' 라면서 계속 얘기를 하는 내 자신이 꼰대같다" 라는 사연에 공감하면서 "나도 주례를 자주 하는데, 말을 많이 안하려고 노력한다. 30초를 넘지 않는다"라고 얘기했고, 무슨 얘기를 하냐고 묻자 "보증 서지 마라. 끝!" 이라고 답했다. 이에 윤정수는 "전 밝게 못웃겠네요" 라며 씁쓸하게 웃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3월 4일부터 시작된 [윤정수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89.1MHz 낮 4시-6시)을 통해 생방송으로 함께할 수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