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 브루노 페르난데스 에너지 근원, 우유 마시기?

2020-07-01 08:26:08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 맹활약의 원천, 우유의 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일(한국시각) 영국 브라이턴의 아멕스 커뮤니티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이턴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3대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챙긴 맨유(승점 52)는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첼시(승점 54)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승리의 중심에는 페르난데스의 활약이 있었다. 이날 선발 출격한 페르난데스는 전반 29분과 후반 5분 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그는 후반 19분 교체 아웃됐다.

그야말로 '굴러 들어온 복덩이'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1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맨유의 유니폼을 입었다. 빠르게 자리를 잡았다. 페르난데스는 맨유 공격의 핵으로 중심을 잡았다. 맨유는 페르난데스 영입 후 치른 공식전에서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팀을 생각하는 마음도 일품이다. 페르난데스는 브라이턴전 승리 뒤 "폴 포그바와 나에 대해 그리 많은 말을 하고 싶지 않다. 함께 뛴 다른 선수들과 동료들에게 불공평한 일이기 때문"이라며 주변을 챙겼다.

페르난데스의 힘. 과연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팬들은 '우유덕분'이라며 농담을 던졌다. 영국 언론 더선은 '팬들은 페르난데스의 성공 비결을 밝혀냈다. 페르난데스가 교체 아웃된 뒤 선택한 음료다. 페르난데스는 스포츠 음료 대신 우유병 속의 음료를 마셨다. 물론 그것이 우유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상황은 이렇다. 페르난데스가 교체 아웃되자 중계 카메라는 그의 움직임을 따랐다. 페르난데스는 검정색 텀블러와 우유병 두 개를 앞에 두고 동료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이 장면을 본 팬들은 '우유가 페르난데스를 무적으로 만든다', '페르난데스가 우유를 마신다. 이게 그의 비밀일까', '페르난데스와 그의 우유에 박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