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Live]아! 실책 2개..'에이스' 문승원 마저 5이닝 4실점 패전 위기

2020-07-01 20:26:28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무사 키움 박준태의 유격수 땅볼 때 로맥의 포구실책으로 1루진루를 허용한 문승원이 아쉬워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5.21/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SK '에이스' 문승원도 버티지 못했다.



실책 2개로 5이닝 만에 4실점 하며 패전 위기에 놓였다.

문승원은 1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했다. 5이닝 동안 5피안타 4사구 4개로 4실점(2자책) 했다.

3연패로 침체된 분위기. 타선 침체 속에 등판한 문승원 역시 부담을 떨치지 못했다. 그 와중에 결정적 순간 마다 터진 2개의 실책이 발목을 잡았다.

1회 선두 김상수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 구자욱에게 좌월 적시 2루타로 선제 실점했다. 이어진 1사 1,3루에서 뼈아픈 추가 실점이 나왔다. 김헌곤의 짧은 뜬공을 좌익수 고종욱이 실책을 범해 추가실점 했다.

1-2로 추격한 4회말 무사 1,2루에서 김지찬의 희생번트를 문승원이 잡아 3루에 승부를 걸었지만 공이 높았다. 설상가상 뒤로 빠진 공을 백업 들어온 고종욱이 잡지 못하면서 3루주자의 홈인을 허용했다. 허탈해진 문승원은 이어진 1사 1,3루에서 구자욱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4점째를 내줬다.

실책 속에 투구수가 늘었다. 롱런은 불가능 했다. 5회까지 104구를 던진 문승원은 1-4로 뒤진 6회말 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다. 결정적 순간 마다 터져나온 실책이 아쉬웠던 하루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