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골머리 KFA, 초중등 전국대회 전면 취소+고등부 대학은 8~9월 대회 불가피 개최

2020-07-01 13:38:02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축구 보다 건강이 우선이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시대에 여름에 열릴 전국 아마추어대회 일정을 최종 확정했다. 대학 입시 등 불가피한 대회는 열어야겠지만 우선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쪽에 무게를 실었다.



홍명보 KFA 전무이사는 "모두가 여러모로 힘들고 복잡한 상황이다. 다각도로 논의 끝에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주최 및 주관단체,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안전한 대회 개최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참가팀과 선수단 가족 등 모든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KFA가 1일 결정해 발표한 주요 내용은 ▶초·중등부 전국대회 전면 취소 ▶고등부 전국대회는 8월초와 9월초 시행 ▶여자연맹 및 풋살연맹 전국대회 중 U-12, U-15 대회는 KFA 승인 전 대회 개최 불가 ▶대학부 8월 전국대회는 조건 충족 시 승인하는 것이다.

3학년 선수들의 대학입시와 직관된 고등부의 경우, 앞서 23일 발표한 틀을 유지했다. 7월 대회를 9월로 연기하고, 8월 대회는 철저한 방역 대책 하에 시행하는 것이다. 8월 대회 시기는 8월 중순에서 8월초(8월2일~13일)로 개최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또 9월 대회는 모두 8월 30일 개막해 9월 10일 끝나는 일정으로 시행한다. 9월 고등부 대회를 9월초에 시행하기로 한 것은 9월 23일 예정된 대학 수시 전형에 고등부 대회 실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또 8월 대회와 9월 대회 사이의 휴식기를 두기 위해 8월 일정도 앞당겼다. 고등부 팀들은 팀별로 8월 대회 한번, 9월 대회 한번 총 두번 전국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그때 성적이 올해 대학 입시의 주요 잣대가 될 수 있다.

또 수도권을 중심으로 공공체육시설 운영 중단 및 시설 폐쇄가 연장돼 7월 고등부 전국대회를 예정대로 실시할 경우, 수도권 팀들이 정상적인 경기력을 발휘하기 힘들다는 주장도 전국대회 일정 조정의 판단 근거가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주최했던 K리그 프로팀(22팀) 주니어 챔피언십(초중고)대회는 올해 초등과 중등 연령팀이 참가하는 대회는 열리지 않고, 고교 연령팀 대회만 8월에 포항시에서 열리게 됐다.

8월 예정된 대학부 추계연맹전은 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 등 KFA의 대회 개최 요구 조건을 충족시켜야 개최가 가능하도록 했다. 대신 7월 경남 통영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대학부 춘계연맹전은 열지 않기로 했다.

초등 및 중등의 경우, 대회 대비 위험요소가 적은 지역별 주말리그 경기를 통해 팀과 선수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코로나 확산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수도권 지역의 고등부 리그도 7월 내 모두 개막을 목표로 잡았다. KFA는 불가피한 상황에 대비해 리그 실적 등을 입시에 반영할 수 있도록 각 대학과 긴밀히 협의 중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대학입시전형 변경을 이달 24일까지로 지정해 놓았다.

KFA는 대회가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며, 사전 허가된 인원 외의 경기장 출입은 불가하며, 주변 접근을 최소화한다. 훈련장과 경기장 주변뿐 아니라 숙박 및 식당 업체의 방역 또한 강화할 예정이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