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승 전북 현대, 감독상+라운드 MVP 휩쓸었다

2020-07-01 12:43:30

전북 모라이스 감독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전북 현대가 한국프로축구연맹 선정 월간 감독상과 라운드 MVP를 휩쓸었다.



6월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5경기를 모두 승리한 전북 현대 조세 모라이스 감독(포르투갈 출신)이 '신라스테이 6월의 감독'으로 선정됐다. 세번째 이달의 감독상 수상이다. '현대가 더비'에서 승리한 전북 미드필더 쿠니모토는 라운드 MVP에 뽑혔다.

모라이스 감독의 전북은 6월 서울 원정에서 4대1 대승을 거둔 후 인천, 포항, 광주를 차례로 제압했다. 그리고 9라운드 울산전에서 한교원과 쿠니모토의 연속골로 2대0 승리해 6월 전승을 이뤘다. 승점 24점의 전북은 2위 울산과의 승점차를 4점으로 벌리며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2019시즌부터 전북을 이끌어온 모라이스 감독은 지난해 4월과 8월 두 차례 '이달의 감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이 세번째 영광이다. 모라이스 감독에게는 프로축구연맹이 제작한 트로피와 함께 신라스테이 숙박권이 부상으로 돌아간다.

1·2위 팀간 대결로 화제를 모았던 울산-전북전서 쐐기골을 터트린 일본 출신 쿠니모토(전북)가 9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당시 쿠니모토는 1-0으로 앞선 후반 종료 직전 쿠니모토가 울산 수비진을 제친 후 왼발로 감아차 울산 골망을 흔들었다. K리그2 8라운드 MVP는 서울 이랜드 외국인 공격수 레안드로였다. 레안드로는 부천FC과의 원정 경기서 2골 1도움을 올리며 이랜드의 3대2 역전승을 이끌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