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GOLF, 고객·지역 아동 대상 아쿠아존 운영

2020-07-01 11:37:37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국내 최대 골프 부킹 서비스 XGOLF(엑스골프·조성준 대표)가 여름 기간 동안 XGOLF연습장 장한평점에서 아쿠아존을 운영한다.



휴가철을 앞두고 코로나 19로 지친 일상을 보내는 지역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 공헌의 일환이다. 지역 아동부터 XGOLF 골프연습장 이용 고객들이 부담 없이 방문해 무상으로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한 공간이다.

이 공간은 어린이 약 15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풀장과 워터 슬라이드, 바비큐 등의 시설을 갖췄다. 주요 이용 대상은 지역 사회 시설 아동과 XGOLF 회원 및 임직원이다. 6~13세 아동에 한해 이용할 수 있으며 보호자를 필수로 동반해야 한다.

아쿠아존 운영 시간은 주 중(화~금)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오후 1~2시는 중간 점검을 위한 브레이크 타임이다. 매주 월요일은 휴무이다.

예약을 원하는 경우 XGOLF 골프연습장 장한평점으로 유선 문의하면 된다.

이용료는 발생하지 않으며, 예약 1팀 기준 최대 3시간씩 이용할 수 있다. 단체 예약을 원하는 경우 별도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아울러, 지역 사회 아동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전담 직원을 배정해 우선 예약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시설물을 쾌적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연습장 및 아쿠아존 입구에 손 소독제 비치, 방문자 발열 체크와 풀장, 화장실 등 방문객 이용 공간을 수시로 소독할 예정이다.

아쿠아존 이용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XGOLF연습장 장한평점으로 유선 문의하면 된다.

한편, XGOLF는 반바지 라운드 캠페인 외에도 캐디 마스크 착용 캠페인, 연습장 내 반려견 쉼터 운영 등 새로운 골프 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