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3경기서 1득점 무기력한 SK, 관중 앞에서도 이런 경기를 할 것인가

2020-07-01 08:54:41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더블헤더 2차전이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선수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6.25/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K 와이번스의 공격력이 다시 바닥으로 떨어졌다.



8연패에서 벗어나 2연승을 했을 때만 해도 흐름이 바뀌는 듯했지만 다시 3연패에 빠졌다. 27일 LG 트윈스에 0대3으로 패했고,, 28일엔 LG에 0대4로 졌다. 하루 휴식후 30일 대구에서 치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도 1대4로 패했다. 3연패 동안 11점을 내주고 단 1점만 뽑았다. 경기당 3.7점을 줬으니 많이 내준 것은 아니다. 점수를 뽑지 못하니 이길 수가 없다.

SK의 3경기 타율은 1할3푼8리(94타수 13안타)에 그쳤다. 전체 9위의 성적표다. 3경기서 2안타를 넘어선 타자가 없었다. 김성현과 제이미 로맥, 최 정, 최지훈 등 4명만이 2안타씩을 쳤을 뿐이다.

득점권에서 13타수 1안타로 7푼7리. 그나마도 득점으로 연결이 되지 않았다. 30일 삼성전서 나온 1점은 최준우가 7회 솔로포를 쳐서 얻은 점수다.

30일 경기를 보면 답답한 SK 공격이 그대로 드러난다. 1회초 1사후 2번으로 나선 로맥이 좌측의 2루타를 쳤지만 3번 최 정이 우익수 플라이, 4번 정의윤이 3루수앞 땅볼로 아웃돼 찬스를 날렸다. 4회초엔 3번 최 정이 3루수 실책으로 선두 타자가 출루했지만 4번 정의윤의 3루 병살타로 무산. 5회초엔 김강민이 좌중간 안타를 치고 출루했지만 도루를 시도하다가 투수에게 걸려 아웃. 6회초엔 중전안타와 볼넷으로 1사 1,2루의 좋은 기회가 왔지만 정의윤의 삼진, 5번 남태혁의 투수앞 땅볼로 소득이 없었다. 7회부턴 최준우의 홈런을 제외하곤 안타나 출루가 없이 경기가 끝났다.

SK의 무기력한 공격력이 팬들 앞에서도 계속될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 코로나19 속에서도 응원을 와 준 팬들 앞에서도 이런 경기를 하게 된다면 팬들을 떠나 보내는 일이 될 수도 있다.

몇몇 전문가는 관중 입장이 선수들에게 자극이 되지않을까 예상하기도 한다. 관중이 있는 상태에서 경기를 하면 아무래도 더 긴장하고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팬들의 성원을 직접 느끼기 때문에 투지가 생길 수 있다는 것.

SK가 팬들 앞에서도 이런 경기를 하게 될까. 아니면 달라진 모습으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까. 걱정과 기대가 공존하는 SK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