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리뷰] '데뷔 첫 홈런' 홍창기가 끝냈다! LG, 연장서 KT 꺾고 공동 3위 점프

2020-06-30 22:52:32

2020 KBO리그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1회말 1사 LG 홍창기가 끝내기 솔로포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6.30/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LG 트윈스가 3연승을 달렸다.



LG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 경기에서 연장 11회말 홍창기의 끝내기 홈런을 앞세워 4대3으로 이겼다. LG는 3연승으로 28승20패를 기록. 공동 3위로 올라섰다. KT는 3연승에 실패했다. 시즌 21승27패.

LG 선발 투수 이민호는 5이닝 5안타 4사구 6개(5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승리 요건을 갖추고 교체됐지만, 불펜진이 동점을 허용하면서 승리에 실패했다. KT 선발 김민수도 6이닝 7안타 2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승부는 불펜 싸움에서 갈렸다.

두 팀이 1회부터 기회를 잡았다. KT는 1회초 2사 후 멜 로하스 주니어의 2루타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LG도 2사 후 김현수의 내야 안타와 로베르토 라모스의 2루타로 2,3루 기회. 채은성이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정근우가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물러났다.

하지만 LG는 2회말 홍창기와 유강남의 연속 안타로 다시 기회를 잡았다. 1사 1,3루에선 이천웅이 좌익수 희생 플라이를 쳐 선취 득점했다. 4회말에는 선두타자 정근우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2루를 훔쳐 1사 2루. 유강남이 유격수 왼쪽 깊숙한 타구를 날렸고, 심우준이 몸을 날려 타구를 막았다. 그러나 1루 송구가 뒤로 빠졌다. 그 사이 정근우가 홈을 밟아 LG가 2-0으로 리드했다.

KT는 신인 이민호 공략에 실패했다. 제구 불안으로 꾸준히 출루하고도 득점하지 못했다. 5회초 2사 후에는 유한준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박경수의 포수 앞 높이 뜬 타구가 행운의 내야 안타가 됐다. 1루수 라모스와 포수 유강남이 서로 미루면서 타구를 놓쳤기 때문. 1,3루에서 이민호의 폭투로 유한준이 득점했다. KT가 1-2로 추격했다.

KT도 가까스로 균형을 맞췄다. 7회초 로하스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2사 후 박경수가 볼넷을 얻어 1,2루. 대타 조용호가 중전 적시타를 쳐 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LG가 곧바로 리드를 되찾았다. 장준원의 우전 안타와 이천웅의 희생 번트로 1사 2루. 오지환이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적시 2루타를 날려 3-2로 앞섰다.

끝이 아니었다. KT는 8회초 선두타자 심우준의 볼넷으로 불씨를 살렸다. 1사 후 황재균이 좌익수 왼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쳐 다시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승부는 쉽게 갈리지 않았다. LG가 10회말 선두타자 오지환의 볼넷 출루로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중심 타선이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11회말 1사 후 홍창기가 김재윤을 상대로 우월 끝내기 홈런을 날렸다. 홍창기의 프로 데뷔 첫 홈런이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