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핫피플]KIA 나지완의 부진, 5월 OPS 0.958→6월 0.645…"지금이 저점"

2020-07-01 08:20:04

2020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2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KIA 나지완 광주=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6.02/

[광주=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부진에 빠진 중심타자 나지완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드러냈다.



KIA는 최형우와 외국인 선수 프레스턴 터커를 제외하면 힘있는 타자가 부족한 팀이다. 때문에 윌리엄스 감독은 올봄 전지훈련부터 나지완에게 기대를 걸었다. 지난 시즌의 부진을 딛고 부활, 클린업의 한 자리를 채워주기를 기대했다.

5월에는 나지완의 기세가 좋았다. 5월 12일 한화 이글스 전에서 첫 홈런을 때렸고, 19일 롯데 자이언츠 전에서는 선제 3점 홈런으로 자신의 생일을 자축함과 동시에 팀 승리를 이끌었다. 9일 뒤인 5월 28일에는 통산 208호 홈런을 쏘아올리며 김성한(207홈런)의 KIA 프랜차이즈 타자 최다홈런 기록을 경신했다. 5월 타격 성적은 타율 3할3푼3리(81타수27안타) 4홈런 17타점. OPS(출루율+장타율)가 0.958에 달했다.

하지만 6월 들어 나지완의 성적은 타율 2할2푼1리(68타수15안타) 2홈런 8타점, OPS 0.645로 주저앉았다. 지난주에는 3경기에 출전, 타율 1할8푼2리(11타수2안타)에 그쳤다. 안타 2개는 모두 단타였다. 볼넷 등의 출루도 없었다.

나지완의 부진 속 KIA 타선은 지난주 팀 타율 2할1푼4리(126타수27안타)를 기록, 10개 구단 중 최하위에 그쳤다. 에이스 브룩스와 양현종은 호투하고도 2경기 4안타에 그친 타선의 부진 속 패배를 안아야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원래 타격에는 오르내림이 있다. 타자라면 누구나 겪는 일이다. 특별히 타격 폼 같은게 달라지진 않았다"면서 "지금이 저점인 것 같다. 잘 맞은 타구가 좋은 수비에 막히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주 비 때문에 쉴 시간이 주어졌고, 앞으로도 충분한 휴식을 주면서 컨디션을 조절해줄 예정"이라며 "곧 나아질거라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광주=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