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체크]타구 얼굴 맞고 교체 이성곤, "검진결과 이상 무"

2020-06-30 20:46:40

27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KBO리그 롯데와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2회 삼성 이성곤이 롯데 샘슨을 상대로 솔로홈런을 날렸다. 그라운드를 돌고 있는 이성곤. 부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6.27/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이성곤이 타구에 얼굴을 맞는 부상으로 교체됐다.



이성곤은 30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주중 첫경기 1회말 첫 타석에서 자신이 친 타구에 얼굴을 오른쪽 얼굴을 스쳐 맞았다. SK 선발 박종훈의 떠오르는 몸쪽 공을 스윙했는데 공교롭게도 얼굴 쪽으로 향했다. 헬멧 끝을 맞으면서 광대 쪽을 살짝 스쳐갔다. 다행히 눈은 피했다.

한동안 고통을 호소하던 이성곤은 다시 타석에 서서 삼진으로 물러났다. 아이싱을 하던 이성곤은 두통을 호소해 3회초 수비 때 1루수 백승민으로 교체됐다.

구단 측은 "두부 타박 후 두통을 호소해 인근 세명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결과 큰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두통도 점차 완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