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코멘트]'3연승' 손혁 감독 "이승호 호투, 이지영이 승리 도우미"

2020-06-30 21:41:43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1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키움 손혁 감독이 밝은 표정으로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6.21/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키움 히어로즈가 3연승을 질주하며 단독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키움은 3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차전에서 11대2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이승호가 6이닝동안 5안타 5탈삼진 1사구 1볼넷으로 호투하며 승리 투수가 됐고, 타자들은 후반 대폭발했다.

박동원이 3타점, 이지영이 4타점으로 7타점을 합작하면서 키움은 두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7회말에는 두산 불펜을 두들겨 6득점 '빅이닝'을 만든 키움은 두산과의 2,3위 매치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최근 3연승을 기록한 2위 키움은 3위 두산과 1.5경기 차에서 2.5경기 차로 격차를 벌렸다.

경기 후 키움 손 혁 감독은 "이승호가 4일 휴식 후 등판인데도 좋은 투구를 해줬다. 이승호와 배터리를 이루는 이지영이 승리 도우미 역할을 했다. 타자들이 빅이닝을 만들어줘서 불펜을 아낄 수 있었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