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체크]'안 풀리는' 백승민, 콜업 첫날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

2020-06-30 19:44:34

삼성 타자 백승민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안타까운 부상이다.



삼성 1루수 백승민이 콜업된 첫 날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했다.

백승민은 30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SK와의 주중 첫경기에서 이성곤의 경기 중 부상으로 교체 출전했다.

이성곤이 1회 첫 타석에서 자신의 타구에 얼굴을 맞고 두통을 호소하자 벤치는 3회초부터 백승민을 1루수로 교체 투입했다. 3회말 1사 1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는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다. 1루에서 스킵 동작을 적극적으로 하며 SK 배터리를 신경쓰이게 했다.

문제는 4회초 발생했다. 선두 최 정의 3루 라인쪽으로 빠지는 강습타구를 이원석이 백핸드로 잘 막았다. 여유있게 던진 공이 조금 짧았다. 다리를 쭉 벌려 캐치를 시도하던 백승민은 원바운드 공을 떨어뜨린 뒤 다시 주우려는 과정에서 오른 다리에 통증을 느꼈다. 결국 부축을 받으며 물러났다.

콜업 첫 날 청천벽력 같은 부상 소식. 안 풀리는 시즌이다. 퓨처스리그 맹활약으로 잡은 1군 기회. 불의의 부상으로 또 늦춰지게 생겼다. 백승민은 퓨처스리그 33경기에서 0.357의 높은 타율과 3홈런 26타점, 21득점, OPS는 무려 0.956에 달한다.

백승민은 1군 11타석에서 아직까지 안타를 신고하지 못했다.

구단 측은 "백승민은 우측 햄스트링으로 교체됐다. 일단 아이싱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