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SK 외국인 교체 작업 들어가나. 킹엄 캐치볼에서 또 통증 호소

2020-06-30 08:30:22

2020 KBO리그 LG트윈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SK 선발투수 킹엄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5.12/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SK 와이번스가 외국인 투수 교체 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팔꿈치 통증으로 2경기만 뛰고 재활을 해왔던 SK 외국인 투수 닉 킹엄이 최근 캐치볼에 들어갔지만 다시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진으로는 나타나지 않는 통증이라 무작정 기다릴 수만은 없는 SK로선 새 외국인 투수를 데려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킹엄은 SK가 1선발로 데려온 투수다. 빠른 직구와 다양한 변화구 제구력이 뛰어나 김광현과 앙헬 산체스가 떠난 SK 선발진의 든든한 중심축이 돼 줄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청백전과 연습경기에서도 좋은 피칭을 이어간 킹엄은 개막전인 5월 5일 인천 한화 이글스전서 7이닝 6안타 3실점의 좋은 피칭을 선보였으나 상대 선발 워윅 서폴드의 완봉 역투에 밀려 패전투수가 됐다. 기대한 이닝이터의 모습을 보여준 점이 좋은 출발이었다.

하지만 두번째 경기인 잠실 LG 트윈스전에서 문제가 생겼다. 첫 경기서 최고 147㎞의 빠른 공을 뿌렸던 킹엄은 LG전서는 140㎞초반으로 구속이 뚝 떨어졌다. LG 타자들에게 난타를 당했고, 3⅔이닝 동안 10안타 8실점(5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후 킹엄이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당초 큰 부상이 아니라고 밝혀져 1∼2번 등판을 쉬면 다시 복귀 할 것이라고 봤지만 함흥차사가 됐다. 취재진이 킹엄에 대해 질문을 할 때마다 답변은 여전히 통증을 느낀다였다.

결국 SK는 킹엄을 무작정 기다릴 수만은 없다는 판단 속에 킹엄에게 복귀가 안될 경우 다른 투수를 데려올 수밖에 없다는 통보를 했다. 이후에도 킹엄의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다. 얼마전 캐치볼을 시작했지만 다시 통증을 느꼈다고 한다.

이미 두달 가까이 에이스를 1명 빼고 경기를 치렀던 SK가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 됐다. 부상당했던 주전 야수들이 복귀하고 있는 SK는 7월을 반등의 기회로 보고 있는데 선발진에 변화가 많다. SK는 얼마전 5선발이었던 김태훈을 다시 불펜으로 보직을 바꾸기로 했다. 킹엄이 빠진 자리에 이건욱이 잘 메워주고 있지만 또 한명의 5선발이 필요해졌다. 리카르도 핀토는 경기중 타구에 손 등을 맞아 한차례 선발에서 빠진다. 여러모로 선발진에 구멍이 나 있는 상태다.

여기에 킹엄의 복귀 소식이 없으니 답답할 노릇.

SK는 이전부터 새 투수 영입 준비를 해왔다. 이제 킹엄에 대해 판단을 내려야할 시점이 됐다. 답은 사실상 정해져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