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테타는 뱀파이어?,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체온체크 34.4도

2020-06-30 01:46:28

아스널 미겔 아르테타 감독. 【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아르테타는 뱀파이어?'



특이한 장면이 목격됐다. 리그 재개로 한창 시즌을 치르고 있는 프리미어리그.

당연히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발열 체크는 기본이다.

아스널 미겔 아르테타 감독도 예외는 아니다. 그런데, 발열 체크에서 찍힌 그의 체온은 34.4도.

상당히 낮다. 보통 사람의 경우, 37도 안팎의 체온을 유지한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29일(한국시각) ''그는 뱀파이어. 아르테타 감독이 셰필드와의 FA컵 경기 직전 발열 체크에서 34도를 기록했다. 저체온증이다(HE'S A VAMPIRE!' 'Ice cold' Arteta has temperature checked before Arsenal win at Sheff Utd which comes back at 34C… hypothermia levels)'라고 보도했다.

보건 서비스 지침에 따르면 '35도 이하로 체온이 떨어질 때 저체온증이 유발될 수 있다.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위험한 상태를 유발할 수 있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