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여론 못돌린 강정호, 키움에 복귀 의사 철회… 물 건너간 KBO 복귀

2020-06-29 16:17:04

KBO 복귀를 추진 중인 강정호가 23일 오후 서울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강정호가 준비해 온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6.23/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강정호(33)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복귀 의사를 철회했다.



강정호는 29일 SNS 계정으로 KBO 복귀 의사를 철회했다. 보류권을 가진 키움 히어로즈는 최근 내부 회의를 거쳐 강정호의 거취를 논의했다. 최종 결정을 남겨둔 상황에서 강정호는 구단에 복귀 신청 철회 의사를 전했다. 결국 강정호의 KBO리그 복귀는 물 건너가게 됐다.

메이저리그를 전전했던 강정호는 최근 KBO 복귀를 타진했다. 복귀 신청서를 제출했고 지난달 25일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의 제재를 받았다. 2016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징역 8개월, 집행 유예 2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기 때문. 그 과정에서 2009년과 2011년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여론이 좋지 않았다. 강정호는 KBO 복귀를 희망한 후 뒤늦게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징계 수위로 먼저 간을 봤다. 1년 유기실격으로 복귀 길이 열리자 구단에 복귀 의사를 드러냈다. 그리고 지난 23일에는 공식 기자회견을 개최해 대중들에게 사과했다. 동시에 연봉 기부, 유소년 재능 기부 등의 계획을 밝혔지만, 여론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야구계로 돌아오지 못하는 것이 진정한 벌이자 반성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결국 키움도 그 부담을 떠안지 않았다. 강정호는 2006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데뷔해 히어로즈에서 일약 간판 스타로 자리 잡았다. 2014시즌 40홈런, 117타점으로 맹활약한 후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로 이적하면서 히어로즈에 이적료 500만달러를 안겼다. 팀에 공헌도가 높았다. 그러나 강정호는 과거 음주운전 사실을 숨겼고, 계속된 일탈 행위로 위기를 자초했다. 과거 공로만으로 원 소속팀과의 계약을 바라는 것도 욕심이었다.

강정호는 공식 입장을 전달하며 KBO리그 복귀를 철회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