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예비 신부 언급하며 행복한 미소 “내 얘기 잘 들어주고 잘 웃어. 성격이 굉장히 좋다”

2020-06-29 16:16:23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52)이 결혼 소감을 밝히면서 예비 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SPORTS+ '베이스볼 투나잇'에서는 양준혁의 영상 통화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양준혁은 오랜 시간 알고 지낸 야구 팬과 연인 사이로 발전, 오는 12월에 부부의 연을 맺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야구 팬들이 많이 걱정해주셔서 야구계의 숙원사업인 제 결혼을 박재홍 위원보다 먼저 하게 됐다. 박 위원도 빨리 결혼하시길 바라겠다"고 재치 있게 소감을 전했다. 이에 박재홍 위원은 "부럽다. 패키지로 안 되냐"고 응대해 웃음을 안겼다.

예정된 결혼 발표였냐는 질문을 받은 양준혁은 "그동안 이미 어느 정도 조금씩 언급은 하고 있었다. 정식으로 얘기하는 것이 맞을 것 같아 발표했다.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12월 자선야구 대회에서 식을 올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짧게나마 예비신부에 대해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양준혁은 "성격이 굉장히 밝다. 내 얘기를 잘 들어주고 잘 웃어준다. 소위 '케미'가 잘 맞아 행복하게 서로 잘 살 수 있을 것 같다. 성격이 굉장히 좋다"고 말하며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예비 신부는 삼성 야구팬으로, 양준혁과 10년 넘게 아는 사이로 지내다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음악을 전공했으며 인디밴드 활동과 앨범 작업에 보컬로도 참여한 경험이 있다고 전해졌다.

한편 양준혁의 결혼 과정과 프로포즈 스토리는 JTBC '뭉쳐야 찬다'와 '베이스볼 투나잇'에서 만나볼 수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