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 최고 윙어 아슈라프 하키미, 인터 밀란 이적협상 중

2020-06-29 12:39:27

아슈라프 하키미.【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첼시와 아스널의 이적 표적이었던 도르트문트 주전 윙어 아슈라프 하키미(22)의 행보에 인터 밀란이 끼어들었다.



영국 축구전문사이트 골닷컴은 29일(한국시각) '인터 밀란 주세페 마로타 회장이 하키미 이적에 큰 진척을 보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제이든 산초, 얼링 할란드가 도르트문트에서 초미의 관심사를 받고 있지만, 하키미의 러브콜도 많다.

리그 최상급 스피드를 지닌 그는 올해 21세다.

스페인에 태어났지만, 모로코 국적을 지키고 있고, 모로코 국가대표다. 레알 마드리드 유소년 클럽 출신으로 레알 마드리드에서 2017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로 임대됐다.

올 시즌이 끝나면 임대가 만료되는 하키미의 행선지에 많은 옵션이 있다. 레알 마드리드로 돌아갈 수 있고, EPL 진출도 가능하다.

이미 아스널과 첼시는 하키미를 영입하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다.

이 상황에서 인터 밀란이 끼어들었다. 도르트문트는 임대 기간을 늘리기 위해 레알 마드리드와 협상이 들어갔지만,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바이에른 뮌헨 역시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의 이적료는 약 4000만 파운드(약 600억원). 이같은 상황에 도르트문트는 하키미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PSG 무니에르와 접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인터 밀란 마로타 회장은 '(하키미의 이적에 관해)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