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관심받는 김민재, 베이징 수비수 능력 발언 풀어야 한다(영국 매체)

2020-06-29 09:44:16

김민재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영국 매체들이 연일 김민재(24·베이징 궈안)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토트넘 구단이 김민재를 예의주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유럽 매체 보도를 종합하면 토트넘 등 유럽 빅리그 클럽들이 김민재를 가능성이 높은 즉시전력감의 센터백 후보로 보고 있는 건 사실이다. 유럽 무대에서 뛰지 않아 확답할 수는 없지만 '괴물'이라고 불릴 정도의 좋은 신체조건(키 1m90)을 갖추고 있는 건 분명하다. 발도 빠르고 빌드업 능력도 아시아 최고 수준은 분명하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의 의무도 문제되지 않는다.

최근 손흥민의 토트넘까지 김민재 영입에 관심이 있다는 보도까지 등장했다. 토트넘이 센터백 자원을 찾고 있는 건 사실이다. 벨기에 국가대표 수비수 베테랑 얀 베르통언과 2019~2020시즌이 끝나면 사실상 결별하는 수순이다. 김민재가 토트넘의 영입 리스트에 올라있을 가능성이 높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풋볼런던, 스퍼서웹 등 여러 매체들이 김민재와 토트넘의 연결고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텔레그래프는 토트넘이 김민재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재가 지난달 국내 한 유튜브 방송에서 베이징 궈안 팀 동료 선수들의 수비 능력에 대해 비판적으로 말한 부분을 놓고 구단과 대화로 풀어야 할 문제가 있다는 뒷얘기까지 전했다. 베이징 구단은 김민재 등 해외파에게 팀 복귀를 주문했다. 김민재도 구단과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유럽 매체들이 그동안 쏟아낸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인 구단은 수두룩하다. EPL 토트넘 사우스햄턴, 독일 라이프치히, 이탈리아 라치오 인터밀란, 포르투갈 포르투, 네덜란드 PSV 에인트호벤 등이다. 베이징 궈안이 원하는 이적료는 1500만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약 200억원 정도다. 유럽 에이전트들은 1000만~1200만유로 정도가 적정가라는 얘기가 돌고 있다.

스퍼스웹은 김민재가 자신의 팀 동료 능력 발언과 관련해 베이징 구단과 풀어야 할 부분에 주목했다. 스퍼스웹은 '김민재가 유럽에서 뛰지 않아 그의 능력에 대해 평가하기는 어렵다. 가능성있는 보석이 될 수도 있고, 완전히 쓸모가 없을 수도 있다. 토트넘 구단이 관심을 갖고 있다고 하더라도 조제 무리뉴 감독이 김민재와 사인하라고 떠밀지는 않을 것 같다'고 현 상황을 평가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