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활약' 했던 NC 루키 김한별, 29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2020-06-29 10:56:46

NC 다이노스 김한별. 사진제공=NC 다이노스.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NC 다이노스 신인 내야수 김한별(19)이 현역으로 입대한다.



NC는 29일 "2020 신인 내야수 김한별이 오늘 육군 현역으로 입단한다. 육군 논산훈련소에 입소해 2021년 12월 28일까지 군 복무를 한다"고 전했다.

배재고를 졸업한 김한별은 지난해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7라운드(전체 61순위) 지명을 받고 프로에 입단했다. 올해 초 C팀으로 분류됐던 김한별은 국내 훈련 기간 도중 청백전에서 맹활약했다. 3월 말 1군으로 깜짝 콜업되기도 했다.

당시 김한별을 지켜본 이동욱 NC 감독은 "야구 센스가 좋다. 수비 기본기가 탄탄하고, 고졸 신인임에도 바로 경기에 나갈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처음 타격에서 부족한 점이 보였는데, 빠른 습득력으로 어떻게 준비하고 야구를 해야 하는지 이해하고 있는 것 같다. 체력과 힘은 다듬어야 하지만, 다른 장점들로도 충분히 잘하고 있다고 본다"고 칭찬했다.

가능성을 보였지만, 구단과 개인의 미래를 위해 빨리 병역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 만 19세의 어린 나이에 현역으로 복무하게 됐다. 김한별은 "현역으로 입대하게 된 만큼 다치지 않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군 복무를 마치면 지금보다 더 좋아진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