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주영광교회 관련 확진자 속출…이틀새 11명

2020-06-27 20:01:52

경기 안양에 있는 주영광교회에서 신도 1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에서는 지난 21일과 24일 예배에 기존 군포 확진자가 참석해 신도 30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되면서 이를 통한 'n차 감염' 가능성이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군포시와 안양시는 27일 안양시 만안구 안양6동 소재 주영광교회에 다니는 군포 시민 7명(군포 60번∼66번 확진자), 안양 시민 2명(안양 62번·63번 확진자)이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이 교회 신도이며, 안양6동에 사는 45세 남성(안양 62번 확진자)은 이 교회 목사로 알려졌다.

앞서 26일 오후에는 이 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6동 거주 30세 남성(안양 61번째 확진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 확진자는 군포 8명, 안양 3명이다.

이 교회와 관련 확진자들은 모두 26일 확진된 군포 59번 확진자인 A(25·어린이집 교사)씨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 중 군포 62번 확진자(62)는 A씨의 가족으로, 군포시 광정동 소재 바른길어린이집 원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날 확진된 1명과 이날 확진된 9명은 모두 A씨와 함께 지난 21일 오전 8시 20분∼오후 6시, 24일 오후 6시 20분∼9시 12분 주영광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외 군포 61번 확진자(20대·여성)는 이 교회 신도이지만 당시 예배에는 참석하지 않았고, A씨와 개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군포시 보건당국은 밝혔다.

당시 예배에는 두차례 모두 A씨를 포함해 대부분 같은 신도들인 30명(안양 3명, 의왕 1명, 군포 26명)이 참석했다. 당시 예배 참석자 중 지금까지 1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다.

군포 59번 확진자 A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주영광교회는 군포시에 있다가 4년여 전 안양시로 이전했으며, 전체 신도는 80∼9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지자체 방역당국은 A씨의 동선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교회를 방문했던 사실을 확인한 뒤 함께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들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했다.

해당 교회는 방역 소독을 모두 마친 가운데 일시 폐쇄했다.

또 원장이 확진된 바른길어린이집도 폐쇄한 가운데 접촉자 23명(교사 5명, 원아 10명, 원아 부모 8명)을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해당 어린이집에는 안양지역 어린이 4명도 재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과 휴일에 교회 등에서의 소규모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kwa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