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는듯한 뒷목과 어깨 통증 있다면, 근막동통증후군 의심

2020-06-16 16:17:02



코로나19가 장기전으로 접어들면서 대부분 사람들이 오래 앉아 있거나 실내 생활을 하며 운동이 부족해지고 스트레스를 해소할 시간이 부족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잘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이 '근막동통증후군'이다. 근막동통증후군은 스트레스나 과도한 긴장으로 인해 발생하는 통증 질환으로서 쉬고 있을 때에도 계속 한 부위에 통증이 나타나며 다른 심한 병변이 동반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뒤통수가 뻐근하면서 지속적으로 당기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근막동통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

증상으로는 양 어깨 승모근과 견갑근 위치 주변에서 주로 통증이 발현되며 모니터 앞에 장시간 앉아 있는 경우처럼 한 자세로 움직임 없이 정지해 있을 때 심하게 발현된다.

대구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강호준 원장은 "근육을 둘러싸고 있는 근막에 통증 유발점이 생기는 이유는 갑작스럽게 근육에 스트레스가 가해지고 과도하게 긴장된 결과 조직이 손상되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면서 "또한 근육 세포 내 칼슘 농도 조절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통증이 시작되기도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근막동통증후군에 걸리면 어깨와 목 주변 근육 깊숙한 곳에 단단한 띠가 만져질 수 있는데 이러한 활동성 통증 유발점을 누르면 통증을 느낄 수 있고 주위로 퍼져 나가는 증상이 발생한다.

치료를 위해서는 이 통증 유발점에 주사를 놓으면 근육이 이완되고 쉽게 통증을 가라앉힐 수 있지만 혼자 자가로 찾는 법은 매우 어렵고 잘못된 방법이나 위치를 지압하면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어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스포츠조선 doctorkim@sportschso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