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25명, 총 1만1190명…지역감염 17명, 해외유입 8명

2020-05-24 11:00:22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째 2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4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5명 늘어 총 1만119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2일 20명, 23일 23명에 이어 사흘 연속 20명대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감염 규모가 아주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은 아니지만 무증상 환자· 5차 전파 사례 등이 이어지자 긴장하는 분위기다.

이날 신규 확진자 25명 중 17명은 국내에서 발생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잠정집계 됐다.

지역별로 보면 경북에서 6명, 경기에서 5명, 서울 4명, 인천 2명이 각각 나왔다.

나머지 8명은 해외유입 사례로,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4명이고, 서울에서 2명, 경기와 강원에서 각각 1명씩 추가됐다.

전날 추가 사망자는 없어 총 266명을 유지했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19명 늘어 총 1만213명이고, 2만333명이 검사중이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