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프리뷰]SK 핀토, 실책-대량실점 연결고리 끊어낼까

2020-05-24 11:11:23

2020 KBO리그 SK와이번스와 히어로즈의 경기가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SK 선발투수 핀토가 키움타선을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5.19/

[인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번엔 SK 와이번스 리카르도 핀토에게 이어져있는 실책과 대량실점의 연결고리가 끊어질까.



핀토가 팀의 3연패를 끊기 위해 2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한다. 핀토와 KIA는 처음 만난다.

핀토는 첫 등판이었던 6일 인천 한화전서는 6⅔이닝 동안 3안타 1실점의 쾌투로 시즌 첫 승을 안았지만 이후 2경기서는 크게 부진했다. 13일 잠실 LG전서 4⅔이닝 7안타 10실점(3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고, 19일 고척 키움전서도 4⅓이닝 동안 9안타 8실점(7자책)으로 패전을 기록했다.

핀토는 청백전과 연습경기에서부터 약점이 보였다. 한 이닝에만 대량 실점을 한 것. 특히 실책이 동반될 경우 걷잡을 수없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LG전과 키움전에서도 수비에서의 미스로 인해 실점이 늘어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구단에서는 계속 그와 대화를 하면서 실책에 신경쓰지 말고 자신의 피칭에만 집중할 것을 얘기하고 있지만 아직은 멘탈적인 부분에서 약한 모습이 보인다.

구위는 분명 좋다는 평가다. 키움전의 경우 1회에 6점을 준 이후 4회까지는 1안타 3볼넷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었다.

SK는 점점 한국 야구에 적응하고 있는 핀토가 첫 등판처럼 던져줘 팀의 3연패를 끊기를 바라고 있다.

타선은 최 정만 살아난다면 해볼만하다는 평가다. 로맥과 한동민도 좋고 노수광이나 오준혁 정진기 등도 나쁘지 않다. 하위타선이 약하지만 상위타선의 조합으로 이겨내야하는 상황이다. 아직도 타율이 1할3푼에 머무르는 최 정이 살아난다면 최하위로 떨어져있는 SK가 도약할 힘이 생길 수 있다.

KIA는 이번주 전승을 노린다. 주중 롯데전을 스윕했고 이번엔 SK전마저 스윕할 기세다. 강력한 선발진이 무기다. 최근 5연승 모두 선발이 승리를 챙겼다.

KIA 선발 이민우는 이번주 2승을 노린다. 19일 롯데전서 6이닝 4안타 2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기록했다. 이민우가 나온 3경기 모두 승리를 했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이민우가 나왔을 때 타선도 활약을 해주고 있다.

타선은 확실히 상승세다. 이번주 5경기 팀타율이 3할2리로 KT(0.350)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선빈(0.450) 나지완(0.353) 박찬호(0.304) 황대인(0.333) 등 주전 대부분의 타격이 좋다. 외국인 타자 터커와 최형우가 조금 주춤하지만 다른 타자들이 좋아 기대가 크다.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