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송광민 폭주+더블스틸 실패' 한화 발목 잡은 '주루' 고질병

2020-05-24 09:24:43

23일 창원NC파크에서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한화 송광민. 창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23/

[창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치열한 투수전의 승부는 사소한 점에서 갈린다. 1위팀 NC는 착실하게 기회를 만들고 점수를 쌓아올렸다. 반면 한화는 찾아온 기회를 주루 실책으로 허무하게 날려버렸다.



드류 루친스키에겐 '독수리 공포증'이 있었다. 루친스키는 지난해 9승9패 평균자책점 3.05의 안정감을 자랑하던 NC의 에이스다. 하지만 유독 한화만 만나면 힘을 못 썼다. 한화 전 3전 3패, 평균자책점이 무려 13.94였다. 지난시즌 하위권을 맴돈 한화의 타격을 감안하면 이상한 결과다.

하지만 루친스키를 향한 이동욱 NC 감독의 신뢰는 컸다. 이동욱 감독은 "그건 작년 이야기다. 올해는 다를 것"이라며 에이스에게 힘을 실어줬다. 시즌초 다소 불안감이 엿보인다는 평가에도 "지금 루친스키는 자기 역할을 충실하게 해주고 있다"며 거듭 강조했다.

루친스키도 감독의 신뢰에 보답했다. 루친스키는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2차전 경기에서 8회까지 4안타 무실점 1볼넷, 투구수 109개로 호투했다. 덕분에 NC는 KT 위즈-두산 베어스와의 연전에 지친 불펜에 꿀맛 같은 하루의 휴식을 줄 수 있었다.

올시즌 환골탈태한 모습을 보여준 한화 김민우도 만만치 않았다. 매회 주자가 출루했지만, 좀처럼 2루를 밟지 못했다. 하지만 NC에겐 한화와는 다른 집중력이 있었다. 누상에 나간 주자들이 지속적인 흔들기로 기회를 만들었다. 1회 안타로 출루한 박민우가 2루를 훔친 뒤 나성범의 안타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냈다. 6회에는 몸에 맞는 볼로 진루한 강진성이 역시 2루 도루를 성공시켰고, 대타 김태진의 적시타가 터졌다. 4회에도 장진혁의 좋은 홈송구로 2루 주자 노진혁이 홈에서 아웃됐을 뿐, 때맞춰 안타가 터졌다.

반면 한화는 가뜩이나 루친스키가 호투하는 가운데, 찾아온 기회도 제 발로 날렸다. 5회초 1사까지 계속되던 루친스키의 퍼펙트 행진을 끊은 것은 송광민의 첫 안타였다. 이어 후속 타자 정진호도 유격수 키를 넘기는 안타로 화답했다.

하지만 여기서 송광민의 주루가 문제였다. 타구가 느린 땅볼 안타도 아니었고, 코스가 깊지도 않았다. 하지만 송광민은 과감하게 3루까지 내달렸다. NC 좌익수 이명기는 공을 잡자마자 정확하게 3루로 뿌렸고, 심판은 아웃을 선언했다. 달아오르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실수였다.

7회에도 기회가 있었다. 선두타자 제라드 호잉이 2루타를 치고 진루했다. 이어 이성열의 외야 플라이 때 3루까지 밟았다. 하지만 송광민은 3루 땅볼에 그치며 호잉을 불러들이지 못했다.

뒤이어 볼넷으로 출루한 정진호와 호잉은 더블 스틸을 시도했다. 먼저 정진호가 2루로 내달렸고, 양의지가 2루로 공을 뿌리는 사이 호잉이 홈으로 파고들었다. 하지만 NC의 대처는 완벽했고, 호잉이 홈에서 아웃되며 천금같은 기회가 날아갔다. 양의지에게 부상을 입히지 않기 위한 호잉의 매너 플레이는 칭찬해줄 부분이지만, 그렇다고 잘못된 주루 플레이에 점수를 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

11년만의 가을야구에 성공했던 2018년만 해도 한화는 고비 때마다 더블 스틸로 점수를 올리곤 했다. 하지만 이제 다른 팀들도 여기에 충분한 대비를 하고 있다. 한화 전에서 1, 3루가 되면 수비진이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 보인다. 앞서 한화는 역시 김민우가 KIA의 외국인 에이스 애런 브룩스와 상대하던 지난 12일에도 이용규와 호잉이 더블 스틸을 시도하다 허무하게 기회를 놓친 바 있다.

한화는 루친스키 대신 원종현이 마운드에 오른 9회 마지막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정은원이 안타로 출루한 것. 하지만 이번엔 리그 2위(16개)의 병살타가 발목을 잡았다. 김문호의 병살타 직후 호잉이 다시 안타를 때려 한화 팬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결국 한화는 이날 NC의 시즌 13승, 루친스키의 3승, 원종현의 6세이브 제물이 됐다.

창원=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