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그 세리머니 안된다니까!" 공격P 30고지 오른 산초의 치명적 실수

2020-05-24 08:26:5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도르트문트의 2000년생 재능' 제이든 산초가 시즌 공격포인트 30을 찍는 동시에 경고를 받았다.



산초는 24일(한국시각) 독일 볼프스부르크 폭스바겐아레나에서 펼쳐진 독일 분데스리가1 27라운드 볼프스부르크 원정에서 게레로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던 후반 33분, 하키미의 쐐기골을 도우며 2대0 승리를 끌었다.

그러나 쐐기골 직후 산초가 하키미를 포옹하는 골 세리머니는 문제가 됐다. 코로나19 시대 어렵게 재개된 분데스리가는 선수끼리 가까이 접촉하는 골 세리머니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지난 주 독일축구협회는 선수들의 '허그 세리머니'에 관용을 베풀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산초는 올시즌 분데스리가 25경기에 나서 14골16도움을 기록했다. 올시즌 유럽 5대 프로리그를 통틀어 공격포인트 30개 이상을 기록한 이는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19골12도움)와 라치오의 임모빌레(27골7도움) 둘뿐이다.

산초는 분데스리가에서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 26골), 베르너(라이프치히, 21골)에 이어 득점 3위,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 17도움)에 이어 도움 2위를 기록중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