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임완섭 감독 "공격 다양성+연결고리 찾아야 한다"

2020-05-23 18:36:25



[수원=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임완섭 인천 감독이 공격진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인천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3라운드 경기에서 0대1로 졌다. 대구FC와 성남FC를 상대로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인천은 시즌 첫 패배를 맛봤다. 3경기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한 인천은 공격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경기 후 임 감독은 "공격의 변화, 다양성,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연결 고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임완섭 감독과의 일문일답

-오늘 경기 총평은

▶선수들이 열심히 싸워줘서 고맙다. 생각지 못한 케힌데의 부상으로 변화를 주다보니 아쉬운 점이 있었다. 오늘 경기도 중요하지만 앞으로의 경기가 중요하다. 빨리 추스려서 다음 경기에서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3경기 무득점인데

▶우선 수비 안정화를 먼저 해야 했다. 그러나 페널티킥을 내줬다. 앞으로 해야할 것이 공격의 변화, 다양성,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연결 고리를 찾아야 한다. 충분히 준비하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부분에 대해 고민하겠다.



-케힌데의 상태는 어떤가

▶병원을 가봐야 한다. 장기 부상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마하지는 다음 경기부터 훈련을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