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G 연속 홈런' 키움 모터, 1군 복귀 시동 "타격밸런스 찾았다…팀승리 기여하고파"

2020-05-23 17:58:28

키움 모터.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키움 히어로즈 테일러 모터가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다.



모터는 23일 오후 1시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 2사 후 등장한 모터는 상대 투수의 초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이다.

모터는 이날 경기 후 "2군에서 히팅포인트와 타격밸런스를 찾기 위해 연습했다. 또 자신 있는 스윙을 통해 정타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 결과 홈런을 포함해 좋은 타구들이 나왔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오라는 손혁 감독님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2군 퓨처스팀 설종진 감독님과 코치님들의 격려에도 감사드린다. 1군에 복귀하게 된다면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모터는 20일 퓨처스리그 두산 전부터 출전했다. 이날 3점 홈런을 쏘아올린 모터는 이후 21일 두산 전에도 솔로 홈런을 친 데 이어 22일 LG 전에서는 비거리 130m의 대형 홈런을 터뜨렸다.

모터는 오는 26일(화)부터 1군 엔트리 등록이 가능하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