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리뷰]추격의 대전하나, 제주 원정 '0-2→3대2' 대역전극

2020-05-23 17:55:0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대전하나시티즌이 또 한 번 스릴 넘치는 추격 드라마를 찍었다.



대전하나는 23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3대2 대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18분과 후반 10분 각각 제주의 공민현과 주민규에게 연속실점한 대전하나는 후반 13분 안드레의 추격골과 35분 박진섭의 동점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린 뒤, 후반 42분 윤승원의 결승골로 적지에서 값진 승점 3점을 따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팀은 앞선 2경기에서도 선제실점하며 경기를 어렵게 시작했으나, 박용지 안드레 등의 활약을 토대로 수원FC를 상대로 2대1 역전승하고, 충남아산과 2대2로 비겼다. 안드레는 3경기만에 5호골을 폭발했다.

이 경기는 K리그2 3라운드 최대 빅매치로 꼽혔다. 하나은행 인수 이후 막대한 투자를 감행한 대전하나와 승격 전도사 남기일 감독을 선임한 제주 모두 우승후보로 여겨졌다.

초반 기세는 제주가 잡았다. 18분 아길라르의 패스를 받은 공민현이 골문을 활짝 열어젖혔다. 기세를 탄 제주는 후반 10분 공격수 주민규가 추가골을 넣으며 경기 시작 55분 만에 스코어를 2골차로 벌렸다. 앞선 2경기에서 서울이랜드와 비기고 전남 드래곤즈에 패한 상황. 대전하나를 잡고 분위기를 전환하겠다는 남기일 감독의 출사표대로 경기가 술술 풀려갔다.

하지만 제주는 서서히 무너지기 시작했다. 수원FC와 충남을 상대로 '추격의 재미'를 본 대전하나가 추가실점 3분만에 안드레의 페널티 골로 격차를 좁혔다. 이후 본격적인 추격적이 시작됐다. 대전하나는 흔들리는 제주 수비진을 더욱 세차게 뒤흔들었다. 후반 23분 제주 미드필더 이창민 퇴장 이후 숫적 우세까지 얻었다. 35분께 박진섭이 문전 앞 침착한 슈팅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공세를 펼친 대전하나는 후반 42분 윤승원의 골로 '펠레 스코어' 승리를 장식했다. 이날 승리로 우승 경쟁에서 대전이 한 발 앞섰다.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