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라인업]수원 타가트X크르피치 vs 인천 무고사X케힌데

2020-05-23 15:54:37

2020 K리그1 개막전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경기가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수원 타가트. 전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5.08/

[수원=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외국인 공격수들이 총출동한다.



23일 오후 4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를 앞두고 양 팀이 발표한 선발명단에는 타가트, 크르피치(이상 수원) 무고사, 케힌데(이상 인천)가 모두 포함됐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앞선 2경기에서 타가트-염기훈, 크르피치-염기훈 투 톱 조합을 실험했다. 인천 임완섭 감독은 1차전에 케힌데, 2차전에 무고사에게 공격 선봉을 맡긴 뒤 이날 처음으로 두 선수를 동시에 투입했다. 양 팀의 수비 전술은 앞선 2경기와 마찬가지로 스리백을 기반으로 한다. 수원은 부상에서 돌아온 민상기가 헨리 이종성과 호흡을 맞춘다. 부상으로 결장하는 레프트 윙백 자리는 김민우가 맡는다. 2라운드에서 원더골을 터뜨린 고승범이 염기훈 등과 허리를 담당한다. 인천은 3-4-3 전술로 시작한다. 올시즌 무실점 중인 김정호 문지환 김연수 스리백이 이날도 뒷문을 지킨다. 골문은 정 산의 몫이다. 수원은 2연패, 인천은 2연무 중으로 이날 나란히 첫 승에 도전한다. 수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