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포커스]'1G 2홈런' 한화 김문호, 영광의 순간 떠올린 아내의 얼굴

2020-05-23 10:04:12

22일 창원NC파크에서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한화 김문호. 창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22/

[창원=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하루에 홈런 2개 쳐본 건 처음이라…얼떨떨하네요."



'타격 천재' 김문호가 돌아왔다. 최근 6경기에서 타율 4할5푼(20타수 9안타) 2홈런 5타점. 표본이 작긴 하지만, 8할에 달하는 장타율이 인상적이다.

한화 이글스 김문호는 올해 제 2의 야구인생을 살고 있다. 2006년 데뷔 이래 14년간 함께 했던 롯데 자이언츠를 떠나 올해부터 독수리 군단의 일원이 됐다.

방출 직후에는 프로 생활을 이어갈 자신감이 있었다. 몸을 단련하며 타 팀의 전화를 기다렸다. 하지만 매년 2월이면 스프링캠프가 시작되는데, 해를 넘겨도 연락이 오지 않았다. 아내와 두 돌이 채 되지 않은 아이를 위해 다른 일을 찾기로 결심했다. 야구 인생을 포기하려던 그때, 한화에서 연락을 받았다. 한용덕 감독이 직접 건의한 영입이었다. 김문호의 아내는 울음을 터뜨렸다.

한화 입단 후에도 쉽지 않았다. 청백전과 팀간 연습경기에서 눈에 띄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무한 경쟁에 돌입한 한화 외야의 특성상 이적해온 베테랑보다는 신예 선수의 기용을 원하는 팬들의 목소리도 높았다. 개막 엔트리에도 들지 못했다. 하지만 김문호는 좌절하지 않았다. '후회없이 뛰자'는 게 올시즌을 준비하는 그의 마음가짐이었다. 서산에서 심기일전하며 운동에만 전념했다. 언젠가 찾아올 기회를 기다렸다.

지난 16일 1군으로 콜업된지 일주일, 김문호는 '타격 천재'라 불리던 왕년의 위용을 뽐내며 한화 타선을 이끌고 있다. 팀내에서 가장 타격감이 좋은 선수다. 좌익수와 1루수를 겸해 활용 폭도 넓다.

특히 22일 NC 다이노스 전에서는 생애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1회 제대로 당겨친 선제 투런 홈런에 이어 5회에는 결대로 밀어쳐 쐐기포까지 쏘아올렸다. 프로 15년만의 생애 첫 한 경기 멀티 홈런이다. 홈런으로만 3타점을 올린 김문호는 이날 팀의 5대3 승리에 결정적인 공을 세웠다. 한화는 2연승을 달렸다. 리그 1위 NC를 상대로 한 승리였기에 더욱 값졌다. 한용덕 감독도 "승리를 위한 강한 의욕이 돋보였다. 하고자 하는 모습이 믿음직스럽고 고맙다"며 찬사를 전했다.

경기 후 만난 김문호의 첫 마디는 "팀의 2연승에 도움이 돼 기쁘다"였다. 경기 전부터 감이 좋긴 했지만, 정확히 맞춘 공이 홈런이 될줄은 스스로도 몰랐다. 김문호는 "얼떨떨하다. 전 홈런 타자가 아니다. 오늘은 홈런을 2개나 쳤지만, 내일부터는 또 콘택트에 집중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생애 최고의 순간, 김문호는 힘들었던 지난 겨울을 회상했다. 김문호는 "야구인생이 끝날 수도 있었다. 올해는 제겐 보너스라 생각한다. 절 받아주신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한화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한화에서 10년 넘게 뛰어온 것 같은 기분이다. 앞으로도 팀에 보답하겠다. 공격과 수비 모두 안정감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밝게 웃었다.

아내의 얼굴도 떠올렸다. 김문호는 "올해는 야구를 좀 편한 마음으로 보라고 했는데, 아무래도 쉽지 않은 것 같더라"며 웃었다.

"저 때문에 마음고생이 심했던 아내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 그 마음에 제가 조금이나마 보답한 것 같아 기쁩니다."

창원=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