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마이너리그 구단 '이색 마케팅' 홈구장 대여 서비스

2020-05-24 09:57:51

[펜서콜라 블루와후스 트위터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구단들이 이색 마케팅에 나섰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24일(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 구단인 펜서콜라 블루와후스가 홈구장 블루와후 스타디움을 숙박 공유서비스 '에어비앤비'에 올렸다고 소개했다.

하루 숙박 가격은 1천500달러(약 186만원)로 상당히 고가이지만 최대 10명이 묵을 수 있고, 클럽하우스, 배팅 케이지, 필드 등 구장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단 하루라도 야구 선수의 꿈을 이루고 싶은 팬들이라면 솔깃할 만한 상품이라고 SI는 전했다.

에어비앤비 사이트에 게재된 숙박 소개란에는 "투숙객들은 홈플레이트에서 타격할 수 있고, 외야에서 캐치볼을 할 수 있다. 베이스를 돌거나 외야에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다른 창의적인 방식으로 필드를 활용하는 것도 환영한다"고 적혀 있다.

블루와후스 구단은 보안과 투숙객 응대를 위해 구단 직원이 상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투숙객들을 위해 클럽하우스와 연결된 장소에 침대도 마련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메이저리그 개막이 연기된 가운데 마이너리그는 암울한 상황을 맞았다.

개막하더라도 무관중 경기가 거의 확실하기 때문에 관중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마이너리그 구단들은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이에 블루와후스 구단은 지역 야구 대회를 개최하고, 필드를 골프장으로 개조하는 등 수익 창출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changyong@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