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감염에 이태원·강남 유동인구 뚝…광화문은 전년수준 회복

2020-05-24 08:57:08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서울 이태원 거리가 비교적 한산하다. 2020.5.16 mon@yna.co.kr

이태원 클럽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이후 이태원의 유동 인구가 대폭 감소했고, 강남역·홍대입구·건대입구 일대도 연쇄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업무 지역인 광화문의 유동인구는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지난 2∼3월 크게 줄었다가 이달 들어 전년 수준을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분석됐다.




24일 KT가 자사 기지국 정보를 이용해 통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태원 클럽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달 7일 이후 15일까지 1주일간 이 지역 유동인구는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했다.

이태원 유동인구의 전년 대비 감소율을 앞선 시기별로 보면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발 서울 지역 감염이 시작된 지난 2월 25일∼3월 9일 47%, 구로 콜센터 확진자가 발생한 3월 10일∼21일 31%,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된 3월 22일∼4월 19일 46%였다.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된 4월 20일∼5월 6일에는 29% 감소해 감소율이 하락하는 추세였다.
감소율이 낮아지는 건 유동인구 수가 그만큼 회복된다는 의미다.

서울 강남역과 홍대입구, 건대입구 등 주요 유흥지역도 이태원만큼은 아니지만, 타격을 피하지 못했다.

강남역 유동인구는 2월 25일∼3월 9일 전년 대비 40% 감소해 최저 수준을 찍은 이후 3월 10일∼21일 30% 감소, 3월 22일∼4월 19일 24% 감소, 4월 20일∼5월 6일 9% 감소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회복하다가 5월 7일∼15일 다시 전년 대비 19% 하락했다.

홍대입구와 건대입구 일대에서도 2월 25일∼3월 9일 전년 대비 각 49%, 53%까지 유동인구가 감소했다가 4월 20일∼5월 6일 전년 대비 19% 감소, 27% 감소로 감소폭이 줄었지만,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확산하면서 다시 전년 대비 각 40%, 38% 급감했다.




반면 업무 지역인 광화문은 5월 이후 전년 수준의 유동인구를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화문 유동인구는 2월 25일∼3월 9일 전년 대비 37% 감소해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3월 10일∼21일 34% 감소, 3월 22일∼4월 19일 28% 감소에 이어 4월 20일∼5월 6일 12% 감소, 5월 7일∼15일 2% 감소로 종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는 주거지역인 양천구 목동 아파트 인근에서 거주민 이외 유동인구가 줄면서 2월 25일 이후 5월 15일까지 줄곧 전년 대비 30∼40% 감소한 것과 대조된다.




업종별로는 교육 시설과 요식업에 비해 숙박업의 회복 속도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KT가 업종별 인터넷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교육 시설의 5월 인터넷 사용량은 2월 대비 38% 증가했고, 주점(28%↑)과 요식업(25%↑), 오락시설(15%↑)의 사용량도 2월 대비 늘어났다.
하지만 숙박업소의 5월 인터넷 사용량은 2월보다 13%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주거지가 많은 은평구에서 학원·요식업 업종의 회복세가 두드러졌고, 업무 지역인 종로구에서는 오락시설과 주점의 회복세가 강했다.

은평구 교육 시설의 5월 인터넷 사용량은 2월 대비 38%, 요식업은 32% 각각 증가했으나, 오락시설은 36%, 주점은 5% 각각 감소했다. 반면 종로구에서는 같은 기간 오락시설의 인터넷 사용량은 26%, 주점의 사용량은 21% 늘었다.

srchae@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