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출신'타가트 3경기째 침묵, 이임생 "많이 힘들어한다"[현장인터뷰]

2020-05-23 18:55:04

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K리그1 2020 3라운드 경기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수원 타가트가 슛팅을 시도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5.23/

[수원=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시즌 첫 승리에도 환하게 웃지 못했다.



23일 오후 4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후반 15분 염기훈의 페널티 결승골에 힘입어 1대0 승리를 거뒀다. 우승후보 전북~울산전에서 각각 0대1과 2대3으로 패했던 수원은 인천을 잡고 분위기를 전환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까지 포함할 땐 4연패 뒤 거둔 시즌 첫 무실점, 첫 승이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전체적으로 경기를 수원이 주도했다. 골 결정력은 부족했지만, 무실점을 했다. 첫 승을 거두면서 한 발짝 올라갔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의 노력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그는 "챔피언스리그와 K리그에서 각각 2번 패했다. 심리적으로 어떻게 극복할 건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더 푸시를 할 건지, 집중력을 가지되 밝게 가져갈 것인지에 대해 고민을 하다가 더 즐겁게 훈련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코치진과 선수들이 대화를 통해 잘 어루어져서 승점 3점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크르피치와 투톱으로 출전한 타가트는 전반 골대를 때리는 슈팅 외에는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지난시즌 K리그1 득점왕이 개막 이후 3경기째 득점이 없다.

이임생 감독은 "사실대로 말씀드리면 타가트의 복잡한 마음을 이해한다. 지난해 득점왕을 한 뒤 더 큰 해외클럽에서 가치를 인정받길 원했다. 그런 부분들이 잘 안 됐다. 본인이 힘들어한다. 대표팀 차출과 코로나 등으로 인해 훈련도 많이 하지 못했다. 일단은 계속해서 도전해야 (더 큰 클럽으로)갈 수 있다고 이해를 시켰다.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면 작년과 같은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수원은 오는 30일 승격팀 부산 아이파크 원정을 떠난다. 수원=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