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브리핑]박해민 1군 엔트리 제외, "조정 기간 필요....워낙 열심히 했는데"

2020-05-23 14:57:44

1군 엔트리에서 빠져 조정기간을 가질 예정인 삼성 박해민.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5.09/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타격 부진을 겪고 있는 박해민이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박해민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말 3연전 두번째 경기를 앞두고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길어지는 타격 슬럼프에서 벗어나기 위한 조치다.

허삼영 감독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말 3연전 두번째 경기를 앞두고 "어제 경기 끝나고 선수와 대화를 나눴다. 타격 침체기가 길어지고 있어서 조정시간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엔트리 제외 이유를 설명했다.

허 감독은 안타까운 마음도 금치 못했다. "사실 본인이 태만했다면 오히려 문제가 간단했을 텐데 오프 시즌 내내 엄청나게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노력했다. 혼란스러운 부분에 대한 조정기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그나마 시즌 초인 지금 브레이크를 가져야 조정이 가능하지 않겠느냐 하는 판단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해민은 22일 현재 16경기에서 0.182의 타율과 1홈런, 2타점, 7득점을 기록중이다. 최근 주춤하면 22일 두산전에서는 선발 명단에서 제외되기도 했다.

허 감독은 "우선 당장은 퓨처스 경기 보다 휴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술적 변화 보다 심리적 안정과 자신감 회복이 필요한 시점이다.

선수단은 주장을 맡고 있는 박해민이 빠짐에 따라 조만간 회의를 열어 임시 주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