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현장]SK 사이드암 김주한 미션 완료, KIA전 4이닝 1실점 호투

2020-05-22 19:58:07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선발투수 김주한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5.22/

[인천=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SK 와이번스의 사이드암 김주한이 미션을 완료했다.



김주한은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2020시즌 KBO리그 정규시즌 홈 경기에 선발등판, 4이닝 4안타 1볼넷 1삼진 1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김주한은 올 시즌 스프링캠프 때부터 6선발로 염두에 두고 있던 투수였다. 올 시즌에는 세 차례 구원등판, 1이닝 5안타 3볼넷 5실점한 바 있다.

출발이 불안했다. 1회 선두 박찬호에게 중전안타를 내준 뒤 2루 도루를 허용했고, 후속 김선빈에게 볼넷을 내줬다. 터커를 1루 땅볼로 유도해 2루로 뛰던 김선빈을 아웃시켰지만 1사 1, 3루 상황에서 최형우에게 중견수 희생 플라이를 내줬다.

2회에는 무실점으로 버텨냈다. 야수들의 도움을 받았다. 선두 황대인의 안타성 타구를 중견수 김강민이 워닝트랙에서 껑충 뛰면서 호수비를 펼쳤다. 후속 최원준의 1루 강습타구를 1루수 남태혁이 잘 잡아냈다. 황윤호에게는 중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한승택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김주한은 3회에도 무실점 이닝을 만들어냈다. 1사 이후 김선빈에게 우전안타를 얻어맞았지만, 터커와 최형우를 각각 파울 플라이와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4회에는 선두 나지완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를 범타로 처리했다. 이후 김주한은 5회 박희수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교체됐다. 인천=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