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대지진 가능성 동일본 대지진이 높였다… 최근 잣은 지진도 그 탓"

2020-05-22 16:26:49

연합뉴스

한반도에도 강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는 종종 제기돼 왔다. 최근 외신이 국내 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한반도 대지진을 우려하는 글을 올림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이에 주목하고 있다.



독일의 해외 송출 공영방송인 도이체벨레는 지난 20일 '대지진이 곧 한국을 강타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도이체벨레는 한반도가 일명 '불의 고리'라고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지역이 아니지만 지진학자들은 지각판의 이동으로 새로운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전했다.

최근 전북 완주에서 규모 2.8의 지진이 발생했고, 북한의 평강에서는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 4월 26일 이후 전남 지역에서는 400건 이상의 지진 진동이 발생하기도 했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도이체벨레와의 인터뷰에서 "전남에서 발생한 진동이 이례적인데다 매우 짧은 시간에 일어나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며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의 결과라고 개인적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일본 대지진은 일본에서 관측된 지진 가운데 가장 강력했고, 1900년 이후 세계에서 4번째로 강한 지진이었다.

홍 교수는 "동일본 대지진이 한반도 동부를 동쪽으로 5㎝ 이동시켰고, 한반도 서부를 2㎝ 정도 동쪽으로 이동시켰는데, 이는 지진이 한반도 지각을 3㎝ 늘린 것"이라며 "동일본 대지진의 결과로 한국이 큰 진동을 경험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강조했다.

홍 교수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강진의 발생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외신들이 한반도의 지진에 주목하는 이유와 강진이 발생할 경우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